U-22 축구대표팀 김진규 "우즈벡만큼 우리도 좋은 선수 많아"

뉴시스
입력 2019.10.09 17:26
김진규 '우즈벡전에 임하는 각오'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을 앞둔 김학범호 미드필더 김진규가 "우리도 좋은 선수가 많다"면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국 U-22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30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우즈베키스탄과 친선전을 갖는다. 14일에는 천안으로 자리를 옮겨 또 다시 맞붙는다.

우즈베키스탄전은 미리보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이다.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2020년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겸하는 U-23 챔피언십에서 한 조에 묶였다. 평가전을 갖기로 확정한 이후 실시된 조 편성 결과 한 조가 되면서 의도치 않게 리허설이 성사됐다.

9일 화성종합경기타운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훈련에 앞서 만난 김진규는 "같은 조에 있지만 이미 친선전 상대로 결정된 만큼 선수들도 당장 그런 부분을 신경 쓰진 않고 있다. 각자 팀에서 하던대로 본인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담담한 반응을 보였다. 이어 "우즈베키스탄과 우리 모두 서로 분석을 거의 다 했을 것"이라면서 "경기장에서 누가 더 좋은 컨디션으로 본인의 모습을 보여주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우즈베키스탄 U-23 대표팀의 아시아 내 경쟁력은 상당한 편이다. A대표팀이 번번이 고비를 넘기지 못하는 것과 달리 U-23 대표팀은 표면에 드러나는 성과를 내고 있다. 2년 전 중국에서 치러진 U-23 챔피언십에서는 우승까지 차지했다. 준결승에서는 한국을 4-1로 대파했다.

우즈베키스탄 영상을 접했다는 김진규는 "분석 영상은 잘하는 것만 모아서 잘하는 상대처럼 보일 수도 있다"면서 "우리도 좋은 선수가 많다고 생각한다. 충분히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승리를 자신했다.

김진규는 또 "우즈베키스탄이 강하지만 한편으로는 우리 전력을 체크할 수 있기에 좋은 경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 이번 경기를 통해 본선에서는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6월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1차 소집명단부터 김 감독과 함께 하고 있는 김진규는 지난달에 이어 이번 우즈베키스탄전까지 연이어 부름을 받았다.

김진규는 "나는 미드필드 전지역을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 공 소유와 패싱 플레이, 팀적으로 함께 하는 운영 등에 강점이 있다고 본다"면서 "다른 부분을 신경쓰지 않고 내것에 집중하겠다"며 자신을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