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한·미·일, 北 완전한 비핵화 위한 공조 중요성 재확인”

이선목 기자
입력 2019.10.09 11:22
미국 국무부는 8일(현지 시각) 열린 한·미·일 북핵 협상에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긴밀한 공조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무부에 따르면, 이날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워싱턴D.C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나 한·미, 미·일 양자 회담과 한·미·일 3자 회담을 가졌다.

국무부는 "(이번 회담에서 3국 대표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고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를 위한 한·미, 미·일, 그리고 한·미·일 간 지속적이고 긴밀한 대북 공조의 중요성을 다시 확인했다"고 전했다.

한국과 미국, 일본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들이 지난달 24일 미국 뉴욕에서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 본부장,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 대양주 국장./연합뉴스·교도통신
한·미·일 3국 북핵 협상 대표들이 회동한 것은 지난달 24일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린 회담 이후 2주 만이다.

특히 이번 회동은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진행된 미·북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 열려 더 주목된다. 3국 대표는 이번 미·북 실무협상 내용과 관련해 의견을 나누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