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서울시 집회 교통대책 내편네편...3일 광화문은 2만, 5일 서초동은 100만 예상

김명지 기자
입력 2019.10.08 21:04 수정 2019.10.09 16:42
서울시 "광화문은 주최측 사전 신고 인원, 서초동은 지난달 28일 주최측 발표 바탕해 추산"
경찰 집회 사전 신고 현황에는 3일 광화문집회 11만명, 5일 서초동 집회 15만명

서울시가 개천절인 지난 3일 서울 광화문 등 도심에서 열린 조국 법무장관 사퇴 촉구 집회를 앞두고 교통 대책을 세우면서 참석 인원을 2만여명으로 예측했던 것으로 8일 나타났다. 반면 지난 5일 서초동 2차 '조국 수호' 집회 참석 인원은 100만명으로 예측했다. 실제 집회 결과를 보면 야권 성향의 광화문 일대 집회 참가자 예상치는 지나치게 과소평가하고, 친여권 성향의 서초동 집회는 과대평가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시 교통정책과가 지난 1일 버스정책과와 서울교통공사 도시철도과에 집회 관련 교통대책을 제출하라며 보낸 공문/자유한국당 유민봉 의원실
자유한국당 유민봉 의원실에 따르면, 서울시 교통정책과는 지난 1일 버스정책과와 서울교통공사 도시철도과에 '도심 집회 관련 세부 특별교통대책 제출 요청' 공문을 보냈다. 서울시는 공문에서 "이번주 대규모 도심 집회가 예정돼 있어, 집회 참가 시민들의 안전과 질서 확보 차원에서 대중교통 특별교통대책 추진을 요청한다"며 "부서별로 대책을 검토해 2일 오전 10시까지 제출해 달라"고 했다.

공문에 따르면, 서울시는 3일 광화문 광장 일대 집회 참석 인원은 2만명, 서울역 광장 집회 참석 인원은 8000명으로 예상했다. 반면 5일 서초동 일대 집회에는 100만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추정했다. 그런데 결과적으로 3일 광화문·서울역 광장 일대 집회 참가 인원은 주최 측이 200만명이라고 발표한 지난달 28일 서초동 1차 '조국 수호' 집회 때보다 많았다는 평가가 많았다.

지난 3일 집회는 광화문 광장에서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을 거쳐 남대문까지 도로에 집회 참석자가 가득 찼다. 광화문에서 시청역 7번 출구까지 왕복 12차선 도로로 길이 1.4km 구간이다. 지난달 28일 서초동 집회 참석자들은 반포대로상 누에다리~서초역 구간과 서초대로상 서초역~교대역 구간에 모였다. 이 구간은 8~10차선 도로 각각 620m와 570m, 1.2km 구간이다. 1차 서초동 집회 주최 측은 참석 인원을 200만명으로 발표했다. 한국당은 3일 집회 참석인원을 300만명, 투쟁본부는 200만명, 우리 공화당은 20만명으로 추산했다.

3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일대가 자유한국당과 범보수단체 등이 각각 개최한 조국 장관 퇴진 촉구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로 가득 차 있다./연합뉴스
이와 관련, 서울시 관계자는 "3일 광화문 집회는 종로구와 중구 일대 경찰서에 신고된 집회 인원을 바탕으로 추산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5일 서초동 집회 인원을 100만여명으로 추산한 것은 지난달 28일 주최 측이 발표한 공식 참석 인원(200만명)을 감안했다"고 했다.

그러나 서울시 해명과 달리 서울지방경찰청의 집회 신고 현황에 따르면 한국당과 시민단체 등 3일 광화문 집회 주최 측이 서울 종로경찰서와 남대문경찰서에 사전 신고한 집회 참석 예상 인원은 11만여명이었다. 5일 서초동 집회의 경우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운동본부 등은 서초경찰서에 '조국 수호' 집회 참석 인원을 10만명, 우리공화당 등은 '조국 사퇴' 집회 참석 인원을 5만여명으로 신고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