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창 고대 로스쿨 교수 "윤석열, 비겁하고 비굴한 깡패"

박현익 기자
입력 2019.10.02 11:59 수정 2019.10.02 13:48
김기창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검찰총장 등을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김기창 교수 페이스북 캡처
김기창(56·사법연수원 19기)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가 조국 법무장관 일가(一家)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과 한동훈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고형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을 비겁하고 비굴한 ‘깡패’라고 했다.

김 교수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영논리를 거론하는 분들이 있는데, 사실 조직적으로 진영을 형성해 움직인 자들은 ‘검찰-언론-야당’ 삼각동맹"이라며 "서초동에 모인 무수한 사람들은 아무도 조직하지 않았다. 검찰권력이 한 가족에게 린치를 가하는 광경이 너무도 잔인해 참혹해서 뜯어 말려야겠다는 심정이었을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아무 진영에도 속해 있지 않다"며 "조 장관이 아닌 누구의 가족이라도 이런식으로까지 패륜적으로 국가 권력에 의해 린치당하는 광경을 그냥 두고 볼 수는 없다"고 했다. 김 교수는 "윤석열, 한동훈, 고형곤… 당신들은 비겁하고 비굴하기 짝이 없는 깡패들에 불과하다"며 "당신들의 저열한 조작 수법은 이미 백일하에 드러나고 있다. 조만간 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서울대 법학과 81학번인 김 교수는 1985년 사법고시에 합격, 1990년까지 변호사로 활동했다. 이후 캠브리지 대학교 퀸즈 컬리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연구활동 등을 하다가 2003년부터 고려대 법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김 교수는 친일반민족행위자재산조사위원회에서 행정 심판 위원을 맡았고, 2009년 6월 이명박 정부를 규탄하는 법률가 시국 선언에 참여했다.

김 교수는 2017년 대선 당시에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 선언을 했다. 최근에는 조 장관에 대한 적극적인 옹호에 나서고 있다. 김 교수는 페이스북과 라디오 인터뷰 등에서 "조 장관의 PC 하드디스크 교체 논란은 ‘증거인멸’이 아닌 ‘자기방어’로 봐야 한다"며 "검찰이 하드디스크를 뜯어가서 뭘 할지 모르는데 미리 복제해둘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