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방탄' 文정권, 국민 거스르면 비참한 종말 맞을 것"

김보연 기자
입력 2019.10.02 09:51
"文대통령, 외길 고집하면 법적 책임까지 지게 될 것"

자유한국당 황교안(왼쪽에서 두번째) 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문재인 대통령이 계속 외곬의 길을 고집한다면 국민적 심판은 물론 반드시 법적 책임까지 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조국 법무장관 일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에 대한 불법적 압박을 즉각 중단할 것을 문 대통령에게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문 정권은 조국 방탄 정권"이라며 "대통령이 말하는 검찰개혁은 조국 수사를 하지 말라는 엄포라는 것을 국민들은 확실히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국민의 분노를 끝내 외면한다면 정권 종말의 시간도 앞당겨질 것이란 사실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국민을 거슬러 헌정을 유린하고 법치를 파괴하는 정권은 결국 비참한 종말을 맞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또 전날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해 패스트트랙 사건에 대한 조사를 받은 것과 관련, "이 사태의 책임은 불법적으로 법안을 상정한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그 이중대·삼중대 정당에 있다"고 했다. 이어 "불법 행위에 맞선 비폭력 저항에 책임을 지우려는 것 자체가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할 대상은 힘없는 우리 당이 아니다"라며 "서슬 퍼런 권력으로 검찰 수사를 방해하고 있는 조국과 그 일가, 그리고 관련 여권 인사들"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우리 경제를 어디까지 망칠 것인가. 가장 경계해야 할 디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지속적인 물가 하락) 공포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며 "베네수엘라처럼 쓰레기통을 뒤지는 상황이 돼야 경제 위기라고 인정할 것인가"라고 했다. 그는 "마지막 골든타임까지 놓쳐 경제를 회복 불능으로 만든다면 그 책임을 어떻게 지려고 하나. 문 대통령은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