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펀드 권력형 범죄인 듯… 참여연대, 증거 갖고있다"

최원국 기자 서유근 기자
입력 2019.10.02 03:00

김경율 참여연대 경제센터소장
"연구원들과 수일에 걸쳐 분석… 조국은 장관 부적격자라고 봐"

조국 법무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조국 펀드)가 '권력형 범죄'일 가능성을 보여주는 충분한 증거가 참여연대에 있다고 김경율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소장이 1일 밝혔다. 조국펀드 관계사인 WFM 감사보고서를 본 뒤, 제3자에게 "조국 장관은 부적격하다고 본다"고 말했던 사실도 털어놨다.

김 소장은 이날 MBC 라디오 방송에 출연,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소속 연구원들이 조국 펀드를 분석한 결과,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했다. 김 소장은 "권력형 범죄 비화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일에 걸쳐 몇 명이 밤샘했다"며 "저와 같은 회계사와 경제학 교수님, 경제학 박사님들이 분석했다"고 했다. 김 소장은 "심각한 문제가 있고, 더 크게 발전할 수 있다고 봤다. 사실로 판단하기에 충분한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진행자가 김 소장 주장에 "흘러나오는 언론 기사를 기초로 한 섣부른 판단은 상당히 큰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소장은 "법인 등기부등본, 전자 공시 시스템, 유료화된 신용 정보를 더 깊고 넓게 공부했다"며 "최소한 방송에서 얘기할 수 있을 만큼의 판단은 가지고 있다"고 즉각 반박했다. 진행자가 "분석이 종종 오류로 드러날 수 있지 않으냐"고 재차 묻자 "경제금융센터는 우리나라 최고 경제 권력인 삼성을 상대로 10년, 20년을 싸워오면서 하나라도 오점이 있게 되면 보수 언론의 숱한 공격을 받았다"며 "자기 검열을 체화한 집단이고 엄격한 검증을 거쳤다"고 했다.

회계사인 김 소장은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도 겸하고 있다. 삼성그룹 승계 문제를 공론화하면서 진보 진영에서는 '재벌 개혁의 공로자'로 꼽혀 온 인물이다. 본지는 이날 김 소장이 주장한 '조국펀드 분석 자료'에 대해 참여연대에 물었다. 참여연대는 "조선일보 취재에 응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조선일보 A1면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