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조국 수사는 윤석열의 난...수사·기소권 휘두르며 대통령과 맞대결"

김민우 기자
입력 2019.10.01 22:59 수정 2019.10.01 23:10
윤석열 '조국 임명 시 사퇴' 의사 보도에 "제가 취재한 바로는 사실 아냐"
"청문회날 曺 아내 기소, 대통령에게 영향 미치려는 것…정치적 방식"
조국, 압수수색 당시 검사 통화 외압 논란에는 "압력 느꼈으면 밤 샜겠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일 유튜브채널 ‘알릴레오 시즌2’ 생방송에서 발언하고 있다./유튜브화면 캡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휘하는 검찰이 조국 법무장관 일가 비리 혐의를 수사하는 데 대해 "총칼은 들지 않았지만 검찰의 난(亂)이고 윤석열의 난"이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유튜브채널 '알릴레오 시즌2' 생방송에서 "(윤 총장이)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을 다 휘두르며 대통령과 맞대결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이 여러 경로를 통해 조 장관을 지명하면 안 된다는 의사를 대통령에게 보냈고, 대통령은 이를 받았다"며 "(그랬는데도)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하니 전격 압수수색에 들어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윤 총장은) '내가 그렇게까지 말씀드렸는데 지명했나'라며 (조 장관에 대한) 자신의 우려와 건의, 의견이 옳았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은 것"이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검찰이 지난달 6일 조 장관 인사청문회 날 그의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기소한 것에 대해 "'장관은 물러나라'라는 것으로 대통령에게 영향을 미치려고 한 것"이라며 "매우 정치적인 방식으로 자기 의견을 관철하려고 한 것"이라고 했다. 이 방송에 함께 출연한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이 "검찰은 수사 결과로 이야기하면 되는데, 일일이 사실관계를 시비하자고 대드는 것과 똑같다"고 하자 "신군부와 비슷한 정서"라고도 했다.

또 검찰이 조 장관의 자녀들을 잇달아 수사한 데 대해선 "2차 가족인질극으로 비천한 상황"이라며 "(윤 총장은) 지금 판단해야 할 때로서 더 가면 정말 검사로서도 꽝"이라고 했다.

다만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이 문 대통령을 독대해 조 장관을 임명하면 사표를 내겠다는 뜻을 전하려 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제 취재에 따르면 사실이 아니다.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또 "(윤 총장이) 여러 경로로 (대통령에게) 보고는 했지만, 독대는 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조 장관이 지난달 23일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에 있던 검사 팀장과 전화 통화한 것을 두고 외압 논란이 이는 데 대해서는 "조 장관은 평범한 남편으로 배려를 요청한 것이라 해도 검사가 압력으로 느꼈다면 압력이라는데, 압박을 느꼈으면 (압수수색을)밤새려고 했겠나"라고 했다. 또 "흥미로운 것은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보고받았는데 윤 총장은 보고 못 받은 것"이라며 "검찰에서 벌어지는 일이 (한국당에) 흘러가고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유 이사장은 지난달 24일 교수가 검찰 압수수색 전 컴퓨터를 반출한 것을 "검찰이 압수수색해서 장난칠 경우를 대비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했던 것에는 "검찰이 증거를 조작했다고 주장한 게 아니고 정 교수 입장에서 검찰을 불신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당시 "정 교수의 컴퓨터 반출 시도는 증거 인멸이 아니라 컴퓨터를 복사해 증거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그래야 나중에 검찰이 엉뚱한것을 하면 증명할 수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