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나경원, 서울 출산 증명자료 있다… 곧 공개할 것"

김민우 기자
입력 2019.09.23 15:13 수정 2019.09.23 19:41
주 의원 "羅, 정치공세 끌려가지 않겠다는 것"

자유한국당 주호영<사진> 의원은 23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아들을 서울 병원에서 출산한 것이 확실하고 이를 증명할 자료도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가 이를 즉각 공개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공개하면) 정치 공세로 또 다음 것을 물고 늘어지고 할 것이기에 그 의도에 끌려들어가지 않겠다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나에 대한 원정 출산, 아들 이중국적 둘 모두 거짓"이라고 했다.

주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나 원내대표는 아들) 출생증명서 하나 공개하지 못하는가"라고 묻자 이같이 말했다. 주 의원은 "(관련 서류가) 곧 공개될 거라고 본다"면서도 "다만 시기를 전략적으로 선택하는 것"이라고 했다. 주 의원은 "숱한 눈들이 있는데, 이중 국적이다 아니다, 어느 병원에서 출산했다 아니다를 손으로 가리고 넘어갈 수 있겠느냐"고 했다.

이와 관련, 나 원내대표는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부산지법 근무 당시 (미국이 아닌) 서울에 와서 아이를 낳았다고 수없이 이야기해도 희생양으로 삼아 몰아붙이고 있다"며 "원정출산이 아니냐고 하더니 이제는 이중국적 아니냐고 말하고 있다. 둘 다 아니라고 다시 말씀드린다"고 했다.

주 의원은 나 원내대표가 주장한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 황교안 대표 자녀와의 '4자(者) 동시 특검'에 대해서도 "오죽하면 이렇게라도 하자고 했겠는가"라며 "(여야가) 서로를 물타기라고 하지만 급한 쪽이 물타기를 한다고 본다. 조 장관 자녀와 나 원내대표 자녀 중에 누가 급한가. 국민들이 보면 누가 물타기인지 알 것"이라고 했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