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압수수색에 "검찰이 원칙대로 수사 진행 중"

김보연 기자
입력 2019.09.23 10:37
"조국 둘러싼 국민 분노·국가 혼란 임계점 넘어… 文대통령이 잘못 바로잡아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 압수수색과 관련, "검찰이 원칙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압수수색 관련 질문에 "(압수수색한) 그 결과에 대해서는 검찰이 면밀한 검토 분석 후에 판단하리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오른쪽)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황 대표는 대검찰청 앞에서 진행중인 검찰 수사 반대 집회에 대해서는 "많은 숫자로 검찰의 수사 의지를 꺾으려고 한다면 이것은 정말 우리가 해서는 안될 비민주적 작태"라며 "검찰이 공정하고 바르게 수사할 수 있도록 온 국민들께서 성원해주시고 진심을 모아주셔야 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조국을 둘러싼 국민의 분노와 국가적 혼란이 임계점을 넘어섰고, 친문 세력의 여론 조작과 비이성적 행태들로 국론 분열도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고도 했다. 황 대표는 "현재까지 드러난 각종 혐의만으로도 조국 부부는 구속을 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조국 펀드 관련 의혹은 점점 확대되면서 전형적인 권력형 비리, 권력형 게이트로 밝혀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조국이 도저히 물러설 의지가 없는 만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실패한 인사를 국민 앞에 사죄하고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조 장관이 '검사와의 대화'를 연 것에 대해서도 "결국 검찰과 수사팀에 대한 압박, 수사 외압이고 수사 방해가 아니겠는가"라며 "현장의 검사들이 어떤 심정으로 그 자리에 나왔겠는가. 오죽하면 단체 사진 촬영까지 거부했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