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자택 압수수색 당한 법무장관이 어떻게 검찰 지휘하나"

김민우 기자
입력 2019.09.23 10:06
"조국 시한폭탄 째깍째깍… 文대통령, 이제는 정말 결단해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3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간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이제는 정말 결단해야 한다"고 했다. 조 장관을 해임하거나 사퇴토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손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께서 품에 안은 조국이란 시한폭탄이 째깍째깍 돌아간다. 시한폭탄이 터지면 나라가 파탄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연합뉴스
손 대표는 "검찰이 조국 장관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법무장관의 집을 검찰이 압수수색했는데 그 장관이 어떻게 검찰을 지휘하고 어떻게 이 나라의 정의를 지킬 수가 있겠나"라고 했다. 그는 "자고 나면 오늘은 또 무엇이 발생했을까, 무슨 새로운 의혹이 나올까 하는게 국민들의 마음이고 우려"라고도 했다. 이어 "조 장관에 대한 수사와 소환, 기소 이런 것들이 심각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한다"며 "정말 나라가 나라꼴이 되기 위해선 장관이 직을 내려놔야 한다"고 했다.

손 대표는 "법 위반이 문제가 아니라 정권의 도덕성 문제"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은 특권·반칙 없는 나라를 강조해 그 명목으로 집권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는 특권과 반칙에 대한 국민의 저항"이라며 "조 장관이 스스로 내려놓을 마음이 없을 테니 문 대통령이 결단을 내리길 다시 한 번 간곡하게 권한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