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美, 北안전보장·제재해제에 열린 자세… 긍정적 대화 분위기"

윤희훈 기자
입력 2019.09.23 09:19
"韓·美가 말하는 비핵화, 목표는 같아… 안전보장에 대한 北 구상 무엇인지 분석 중"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각) 미·북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북한이 얘기하고 있는 안전보장 문제나 제재해제 문제 등 모든 것에 열린 자세로 협상에 임한다는 것이 미국 측의 기본 입장"이라고 말했다.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하는 강 장관은 이날 뉴욕 현지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북한은 하노이 회담 이후 이런저런 대화를 통해 안전보장에 대한 얘기를 많이 했다"며 "안전보장에 대한 북한의 구상이 무엇인지에 대해 (한·미가) 공조를 통해 분석 중"이라고도 했다. 강 장관은 "(한미가) 협상이 시작되면 어떤 경과를 거쳐 나갈 것인지 공조하고 있다"고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2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쉐라톤 뉴욕 타임스 스퀘어 호텔에서 문재인 대통령 유엔 총회 참석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강 장관은 "지금 제일 중요한 것은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이 재개되는 것"이라며 "하노이 회담 후 실질적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는데, 실무협상 테이블에서 북·미가 만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그동안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는지, 북·미 간 협상이 다시 이뤄진다면 어떤 부분이 중요하게 부각될지 여러 분석이 있었다"며 "이런 이슈를 두고 한·미 간에도 많이 공조했다"고도 했다. 또 강 장관은 "회담 결과는 끝나봐야 알 수 있지만,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긍정적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고 했다.

강 장관은 "비핵화의 정의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정의한 비핵화, 우리가 얘기하는 완전한 비핵화, (미국이 얘기해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등이 있다"며 "(이 개념들이) 목표에 대해서는 같다"고도 했다. 그는 "거기(목표)까지 어떻게 도달할 것인가, 로드맵을 어떻게 그릴 것인가에 이견이 있는 것"이라며 "실무협상에서 로드맵을 만드는 것이 가장 큰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강 장관은 유엔총회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지지 기반을 다지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미국과 호주, 폴란드, 덴마크 정상을 만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등 우리의 주요 정책에 대한 상대국의 이해를 높이고 주요 우방국과 협력 및 지지기반을 다지는 유용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강 장관은 "총회에서 문 대통령은 내년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 한국 개최, 2030년까지 ODA(공적개발원조) 2배 이상 확대, 2021년도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최 발표 등을 통해 국제사회에 대한 우리의 기여와 역할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할 것"이라고 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