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즌 13승에 첫 홈런까지... 평균자책점 2.35에서 2.41로

윤민혁 기자
입력 2019.09.23 08:43 수정 2019.09.23 10:20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첫 홈런과 함께 시즌 13승(5패)을 기록했다.

홈런을 친 류현진. /AP연합
류현진은 23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3실점 했다. 다저스는 7-4로 승리해 류현진은 올 시즌 13번째 승리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이날 안타 6개, 홈런 2개를 허용했지만 삼진 8개를 뽑아내고 볼넷을 내주지 않는 등 호투했다. 평균자책점(ERA)은 2.35에서 2.41로 올랐다. 류현진과 사이영상 경쟁을 펼치고 있는 제이콥 디그롬의 방어율은 2.51이다.

류현진은 승리 투수 요건을 채우고 6-3으로 앞선 8회 말 케일럽 퍼거슨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7회 들어 2점 홈런을 내줬지만 이닝을 스스로 마무리했다. 류현진의 13승은 8월 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이후 6번째 등판, 42일만이다. 류현진은 올해 안방에서 10승 1패, 평균자책점 1.93을 기록해왔다.

류현진은 이날 2013년 데뷔 이래 7시즌 만에 첫 홈런을 기록하기도 했다. 류현진은 0-1로 지고 있던 5회말 선두 타자로 나서 콜로라도 우완 선발 투수 안토니오 센사텔라의 시속 151㎞ 직구를 우중간으로 넘겼다. 비거리는 119m, 타구 속도는 시속 163㎞였다. 박찬호, 백차승에 이은 한국인 메이저리그 투수 3번째 홈런이다.

다저스는 이날 경기로 100승(56패)을 거뒀다. 다저스는 샌디에이고, 샌프란시스코 원정 6연전으로 정규리그를 마감하고 10월 4일 개막하는 포스트시즌 디비전시리즈에 나선다. 류현진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상대로하는 정규리그 마지막 등판에 나설 수도 있다. 이 경기에 등판해 승리하면 2013·2014년 2년 연속 달성한 개인 한 시즌 최다승(14승)과 타이를 이룬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