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첫 홈런

윤민혁 기자
입력 2019.09.23 07:42 수정 2019.09.23 09:57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013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데뷔 후 첫 홈런을 쳤다.

홈런을 친 류현진의 타격 모습. /AP연합
류현진은 23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서 0-1로 밀리던 5회 선두 타자로 나서 우중간 펜스를 넘기는 동점 솔로 홈런을 쳤다. 메이저리그 210타수만이다.

류현진은 볼 카운트 0볼 2스트라이크에서 콜로라도 선발 투수 안토니오 센사텔라의 시속 151㎞짜리 빠른 공을 퍼 올렸다. 비거리는 119m, 방망이에 맞아 공이 뻗어나갈 당시 속도는 시속 163㎞로 측정됐다.

류현진은 인천 동산고 시절 4번 타자를 맡았다. 이 때문에 미국 언론은 류현진을 ‘베이브 류스’로 부르곤 했다.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타자이자, 훌륭한 투수이기도 했던 베이브 루스와 류현진의 이름을 합친 표현이다.

첫 홈런 이전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통산 타격 성적은 3루타 1개, 2루타 8개를 포함해 타율 0.173에 10타점이었다.

류현진에 앞서선 박찬호, 백차승이 한국인 메이저리그 투수로서 홈런을 기록했었다. 박찬호는 다저스에서 뛰던 2000년 2개,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뛰던 2009년 1개 등 통산 홈런 3개를 남겼다. 백차승은 2008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1개를 쳤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