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박세리 "눈 높지 않은데 어울리는 男 찾기 쉽지 않아"

스포츠조선=조윤선 기자
입력 2019.09.22 21:18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미우새' 박세리가 연애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22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스페셜 MC로 박세리가 출연했다.
이날 박세리는 집에서 '미우새' 취급을 받는다며 "어디를 가나 주변에서 매번 말한다. 눈 높은 거 아니냐고도 하시는데 눈이 높지는 않다"고 밝혔다.
이어 "나와 어울리는 남자를 찾기도 쉽지 않다. 그리고 내가 여성스럽지도 않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또 박세리는 연애 스타일이 '밀당'이 아닌 '밀밀'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난 다 직설적으로 얘기한다. 서로 다퉜을 때도 말 안 하는 거 싫어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박세리는 이상형 질문에 "고기를 맛있게 먹는 남자. 잘 먹는 남자"라고 답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