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한인섭 소환조사...조국 자녀 인턴 의혹 수사

홍다영 기자
입력 2019.09.21 18:51 수정 2019.09.22 18:20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인사청문회 종료를 앞두고 소회를 밝히던 중 눈을 감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장관 자녀의 입시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한인섭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을 소환 조사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전날 한 원장을 피고발인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한 원장을 상대로 조 장관 자녀에게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다는 증명서를 발급해줬는지, 이 과정에서 조 장관의 영향이 있었는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 딸과 아들은 고교 시절이던 지난 2009년과 2013년에 각각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하고 증명서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센터장은 한 원장이었다.

이를 두고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자녀들이 허위로 인턴 활동을 하고 증명서를 발급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주 의원은 지난 9일 인턴증명서 부정 발급 의혹과 관련해 조 장관과 한 원장, 현재 센터장인 양현아 서울대 교수 등 3명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조국 법무장관의 아들이 2013년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발급받은 '인턴십 활동 예정 증명서'/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주 의원은 학교 측으로부터 지난 2007년~2012년 고교생이 활동한 적 없다는 답을 받았다며 조 장관 딸이 2009년 했다는 인턴 활동이 허위라고 주장했다. 또 조 장관 아들이 고3 때인 2013년 7~8월 센터에서 인턴을 했다는 활동 증명서를 발급받았지만, 2006년부터 활동했던 다른 인턴 27명의 증명서와 다르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은 최근 공익인권법센터 관계자들도 소환해 조 장관 자녀의 인턴 활동 내용과 증명서 발급 경위 등을 확인했다.

조 장관과 안경환 교수, 한 원장은 서울대 법대 ‘참여연대 3인방’으로 불렸다. 이들은 모두 부산 출신으로, 2001년 조 장관이 서울대 교수로 임용될 당시 안 교수가 역할을 했다는 것이 야당 측 주장이다.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입성한 이후 안 교수는 문재인 정부의 첫 법무장관 후보자로 지명(이후 낙마)됐고, 한 교수는 지난해 6월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으로 임명됐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