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All That Golf]8인이 펼친 유쾌한 골프축제… 소렌스탐-박성현 우승

민학수 기자 김세영 기자
입력 2019.09.21 17:28
설해원 레전드 매치, 선수와 갤러리 함박웃음… "좋은 추억 만든 하루였다" 이구동성

안니카 소렌스탐(왼쪽)과 박성현이 설해원 레전드 매치 첫날 1번 홀에서 버디를 잡은 후 주먹을 부딪히며 기뻐하고 있다./세마스포츠마케팅
대회 호스트인 박세리(42)가 선수들의 이름을 불러가며 한 명씩 소개할 때마다 약 1800명의 갤러리들은 뜨거운 환호성과 박수를 보내며 환영했다. 박세리는 티잉 구역에서 따뜻한 포옹으로 선수들을 맞았다. 21일 강원도 양양 설해원 골프장(파72)에서 열린 설해원 레전드 매치 첫날 경기.

박세리를 비롯해 줄리 잉크스터(59·미국), 안니카 소렌스탐(49·스웨덴), 로레나 오초아(38)로 대표되는 4명의 레전드와 현역 스타인 박성현(26), 렉시 톰프슨(24·미국), 이민지(23·호주), 에리야 쭈타누깐(24·태국)이 한자리에 모였다.

2인1조 포섬(2명이 1개의 공을 번갈아 치는 방식) 스트로크 플레이로 맞선 이날 경기는 일반 대회장에서는 거의 볼 수 없는 유쾌한 축제의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미리 온라인에서 이뤄진 팬 투표에 의해 조 편성은 박세리-톰프슨, 잉크스터-이민지, 소렌스탐-박성현, 그리고 오초아-쭈타누깐으로 이뤄졌다.

첫 티샷은 한국의 골프 영웅 박세리가 맡았다. 하지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메이저 5승을 포함해 통산 25승을 거둔 박세리도 오랜 만에 팬들 앞에 선 무대라 긴장했는지 실수를 하고 말았다. 공이 왼쪽으로 감기더니 깊은 러프로 들어간 것이다. 그러자 팬들은 "멀리건! 멀리건!"을 외쳤고, 박세리는 멋쩍은 듯 웃어보였다.

공을 찾지 못해 분실구 처리를 한 박세리-톰프슨 조는 첫 홀부터 트리플 보기를 범했지만 둘은 경기 내내 스코어에는 크게 신경 쓰지 않는 분위기였다. 동반 라운드를 하는 잉크스터-이민조와 어울려 시종 웃음꽃을 피웠다.


줄리 잉크스터(왼쪽)와 박세리가 경기 중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세마스포츠마케팅
이날은 마침 한국 여자골프의 간판인 박성현(26)의 생일이기도 했다. 박성현의 팬 클럽 회원들은 ‘박성현 프로님 귀빠진 날! 생일 축하합니다’라고 적힌 응원 도구를 제작해 왔다. 박성현과 호흡을 맞춘 소렌스탐은 11번 홀에서 갤러리들과 함께 직접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기도 했다.

박성현은 경기 후 "평소 생일을 대수롭게 여기지 않는데 소렌스탐이 노래를 불러준 이날은 평생 잊을 수 없을 것이다"고 했다. "소렌스탐이 코스에서도 너무 많은 조언을 해 줬다. 앞으로 내 골프 인생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도 말했다.

소렌스탐은 "박성현이 드라이버를 멀리 치는 모습에 감탄했다. 몇 차례 멋진 퍼팅도 보여줬다"며 "오늘 우리의 다음 세대들과 모처럼 좋은 경험을 했다. 특히 LPGA 투어에서 한국 선수들이 잘 하고 있다. LPGA 투어의 미래는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했다.

박세리를 제외한 7명의 선수들은 "코스 세팅이 다소 까다롭긴 했지만 재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이런 기회를 만들어준 박세리와 스폰서 등에 감사하다. 조만간 다시 만나면 더욱 좋을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박세리는 "레전드와 현역 스타 선수들이 바쁜 스케줄 때문에 이렇게 한 자리에 모이는 게 쉽지 않은데 선뜻 참가해줘 감사하다. 오늘 소중한 추억을 만들었다. 앞으로 이 행사가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렌스탐과 박성현 조가 2오버파 74타를 쳐 우승을 거뒀다. 오초아-쭈타누깐 조는 선두를 달리다 막판 2홀에서 연속 보기를 범해 3오버파 75타를 쳤다. 잉크스터-이민지 조가 4오버파로 3위, 박세리-톰프슨 조는 9오버파로 4위를 기록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