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생민, 미투 1년 5개월만에 영화 팟캐스트 시작…복귀 시동거나

안상희 기자
입력 2019.09.20 11:47



김생민./조선일보DB
소속사 "공식 방송 복귀 아니다"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논란으로 출연 중이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개그맨 김생민이 영화 팟캐스트를 시작했다. 미투 논란 후 약 1년5개월 만이다.

김생민은 지난 14일부터 팟캐스트 '영화 들려주는 김생민입니다'를 시작했다. 그는 인사말에서 "많은 분의 '인생작'으로 손꼽히는 영화 명작을 오랜 시간 영화를 소개했던 마음으로 준비했다"라고 했다.

그는 미투 논란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다만, 김생민은 "요즘 우리 동네에서는 (저를) '돌생민'이라고 한다. 돌아온 생민. 그 외의 의미는 각자 마음속에 있는 거니까 그걸 밖으로 얘기할 필요는 없겠죠"라고 했다.

김생민이 팟캐스트를 시작한 것을 놓고 방송에 복귀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많다. 하지만, 김생민의 소속사 SM C&C는 20일 "현재 김생민이 운영 중인 팟캐스트는 공식적인 방송 복귀를 의미하는 게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소속사 측은 "팟캐스트를 시작하게 된 만큼 처음 일을 시작했을 때의 초심을 담아 조심스럽게 콘텐츠를 만들어 보려 한다"며 "이는 영화를 사랑하고 오랜 시간 관련 일에 종사했던 한 개인의 지극히 사적인 활동으로 봐 달라"고 했다. 이어 "아껴주셨던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렸던 점에 대해서는 늘 죄송한 마음을 안고 생활하고 있다"며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김생민은 지난해 4월 미투 논란에 휩싸였다. 한 매체는 2008년 서울의 한 노래방에서 김생민이 회식 도중 여성 스태프 2명을 성추행했다고 보도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김생민은 "너무 많이 늦었다는 걸 알지만 그 분을 직접 만나 뵙고 과거 부끄럽고, 부족했던 자신의 행동에 대해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렸다"고 사실을 인정하고 사죄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