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SNS 일방폭로→글 삭제...'양준혁 미투' 진정성 의심되는 이유

스포츠조선=정유나 기자
입력 2019.09.19 10:06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야구선수 출신 해설위원 양준혁이 느닷없는 SNS 미투 폭로에 직격탄을 맞았다. 양준혁은 이를 강력하게 부인하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근거가 부족한 일방적인 '미투'에 대해 여론도 부정적인 기류가 흐르고 있다.
18일 한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양준혁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사진과 함께 그의 사생활 폭로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양준혁.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 첫 만남에 XX성교 강요부터 당신이 몇 년 전 임XX 선수랑 다를 게 없잖아"라고 폭로했다.
A씨는 "뭐를 잘못한 건지 감이 안 오신다면서요.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봐요"라며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또한 글쓴이 A씨는 인스타그램 프로필 소개글을 통해 "뭐를 잘못했는지 모르신다구요? 난 수치심에 얼마나 죽고 싶은데.."라고 밝혔다. 그러나 추가 폭로를 예고했던 A씨는 돌연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삭제했다.
하지만 해당글은 이미 SNS,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져나갔고, 양준혁의 이름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며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양준혁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생활 관련 폭로성 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폭로글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시사했다.
양준혁은 "현재 인터넷상으로 저의 잠자는 사진과 글이 게재되면서 여러 시민들로 하여금 굉장한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내용으로 포장되어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저는 이번 유포사항과 관련 하여 변호사를 통하여 법적인 절차로 해결을 하려고 한다"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는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그리고 남자라는 이유로 공격 받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저는 유명인이기 전에 한 사람으로서 늦은 나이이기에 좋은 만남을 가지려 하였고, 그러한 과정에서 상대방을 만났으나 애초의 느낌과 다르게 만날수록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자연스럽게 멀어지게 되었다. 그러한 과정은 이 땅 위에 사는 누구라도 자연스럽게 벌어질 수 있는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상대방은 순수하게 사람과 사람, 이성의 만남이라는 것을 넘어 어떤 다른 생각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의문이다. 더욱이 지금 이슈가 되고 있는 사진과 글을 보면 그러한 생각은 더 확고해지는 것 같다. 이번에 유포된 사진과 글은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저를 가두고 굉장히 악한 남자의 그것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이입니다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그와 저 사이에는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자연스러운 만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으며, 시간이 흐르면서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생각에 이별을 택한 것인데 이 과정에서 악의적인 감정을 품고 진실을 호도하는 글을 올린 상대방은 도대체 무엇을 택하려 하는 것인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유명인이라서 제약되는 행동의 굴레가 있지만 이렇게 악의적인 허위의 글을 올리는 것은 참을 수 없다는 양준혁은 "제 발자취에 대한 모욕이며, 제 미래에 대한 어둠이 되어버린 이번 사건을 저는 반드시 제거하려고 한다. 저는 이번 유포사건이 매우 악의적이며 정당한 이유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파렴치의 그것이라고 판단한다. 미투 운동을 빌려서 하는 상대방의 이런 짓은 오히려 미투 운동의 본질을 폄훼하는 것으로 오도될 수도 있기에 이런 의미에서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력하게 대응할 것임을 거듭 밝혔다.
끝으로 그는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 주셨던 팬 여러분들께 물의를 일으킨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러나 끝까지 지켜보아 주시고 저에 대한 신뢰를 잃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정면 돌파 하겠다"고 전했다.
여론은 '지켜보자는 쪽'으로 흐르고 있다. 아무 정황 근거도 대지 않은 채 SNS에 일방적인 폭로를 하고 글을 삭제했다는 점에서 기존 '미투'와 다르고 그렇기 때문에 신뢰하기 힘들다는 의견도 많다.
양준혁 현재 MBC 스포츠 플러스 해설가와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 출연하고 있다. 방송사 측은 "특별한 입장은 없다"며 사태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jyn2011@sportschosun.com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