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8월 한국 관광객·식료품 수출 40% 이상 급감

전효진 기자
입력 2019.09.18 19:23
지난 8월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과 관광객 규모가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18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8월 무역통계(통관기준 속보치)에 따르면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9.4% 감소한 4226억4600만엔(한화 4조6535억원)으로 집계됐다.

한국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으로 인해 지난 8월 13일 일본 온천마을 유후인(湯布院) 거리에 관광객이 끊겨 한산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특히 일본이 한국으로 수출한 식료품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0.6% 줄어든 24억5500만엔(한화 270억원)에 그쳤다. 일본 맥주를 중심으로 한 불매운동이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일본을 찾은 한국인은 지난해 대비 4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관광국이 이날 발표한 방일 외국인관광객 8월 통계(추정치)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에 다녀간 한국인은 30만8700명으로 지난해 8월(59만3941명)보다 48% 감소했다.

이 같은 통계치는 지난 7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반발로 확산한 일본 불매 운동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