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6개월' 이강인, 챔스 데뷔…한국인 선수 최연소 기록

유한빛 기자
입력 2019.09.18 07:26
경기를 앞두고 훈련 중인 이강인. /연합뉴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이강인(발렌시아)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역대 한국 선수 중 최연소로 데뷔했다.

이강인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브릿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후반전 추가시간에 교체로 투입됐다. 출장시간은 5분 안팎이었지만, 이강인의 데뷔전이 됐다.

이날 발렌시아는 세트피스 상황에서 호드리고 로드리고가 터뜨린 결승골로 1대 0으로 이겼다.

이강인은 18세 6개월 30일로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를 처음으로 밟게 돼, 지난해 정우영(현 프라이부르크)이 독일 뮌헨 소속으로 얻은 한국인 최연소(만 19세 2개월 8일) 데뷔 기록을 가져왔다. 현재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선수인 손흥민(토트넘)의 첫 챔피언스리그 출전은 만 21세 때다.

이번 경기로 발렌시아는 아약스(네덜란드)에 이어 H조 2위가 됐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