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5촌 조카, 구속 후 첫 소환…'조국 펀드' 의혹 수사 속도

오경묵 기자
입력 2019.09.17 18:45
조국 법무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 /연합뉴스
조국 법무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 관련 핵심 인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36)씨가 17일 구속 후 처음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전 대표 이상훈씨도 재소환해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오후 조씨를 소환했다. 조씨는 전날 자본시장법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증거인멸 교사 등 혐의로 구속됐다.

검찰에 따르면 조씨는 조 장관 가족이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블루펀드)' 운영사 코링크PE를 실질적으로 운영하며 대표를 맡던 이씨 등과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조씨는 코링크PE가 인수한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 대표 최태식(54)씨에게 거짓 진술을 하도록 지시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조씨를 상대로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 교수 등이 사모펀드와 코링크PE 운용 과정 등에 관여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또 정 교수에게 자문료 명목으로 1400만원을 지급한 이유에 대해서도 추궁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조씨가 정씨의 투자 손실을 보전해주기 위해 자문료 명목으로 투자금에 대한 이자를 줬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코링크PE의 최초 설립자금이 어디서 흘러왔는지도 검찰의 주요 수사 부분이다. 정씨는 2015년 말부터 이듬해 초 사이 조씨의 아내 이모씨에게 5억원을 보냈다. 이후 2016년 2월 조씨 주도로 코링크PE가 설립됐고, 조씨 아내 이씨의 계좌에 입금됐던 돈 가운데 2억5000여만원이 회사 설립자금으로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이 부분을 따져보는 것은 정씨가 코링크PE의 설립·운용 과정에 관여했는지 따져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