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할까요' 이정현 "어둡고 힘든 역할만 들어오더라"

스포츠조선=고재완 기자
입력 2019.09.17 11:46
배우 이정현이 17일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두번 할까요'의 제작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두번할까요'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 영화로 생애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건대=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9.09.17/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밝은 캐릭터는 딱하나, 다 어둡고 힘든 역할이었다."
배우 이정현이 17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두번 할까요'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정현은 극중 꼭 해야만했던 현우(권상우)와의 이혼식 후 어쩌다 싱글라이프에 입성한 선영을 연기했다.
그는 "뻔뻔하지만 미워할수 없는 캐릭터인데 원치않는 이혼을 자존심때문에 하게된다. 남편 빈자리 느끼면서 자존감을 잃어가다 상철(이종혁)이 등장하면서 새로운 삶을 느끼는 인물이다"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시나리오 자체를 보고 선영의 성격을 감독님에게 질문을 많이 했다. 두 남자배우고 코믹연기의 달인들이라 잘 받아줘 편하게 연기했다"고 말한 이정현은 "들어왔던 캐릭터가 다 어둡고 힘든 역할이었다. 밝은 캐릭터는 이 작품 딱 하나였다. 감독님에게 감사드린다"고 털어놨다.
이날 함께 호흡을 맞춘 권상우는 "분위기를 잘 맞추는 여배우다. 튀지 않게 잘 어울리고 아우르는 것 같다"며 "그런데 영화를 다 찍고 다른 남자랑 결혼하더라. 신혼이라 단톡방에서 바 9시반이 넘으면 말이 없다"고 농담하기도 했다.
한편 박용집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두번 할까요'는 꿈꾸던 싱글라이프로 돌아온 현우(권상우)와 원치않던 싱글라이프를 겪게 되는 선영(이정현) 그리고 싱글라이프를 끝내고 싶은 상철(이종혁)이 다시 얽혀 겪게되는 출구없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다음달 17일 개봉한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