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할까요' 이정현 "생애 첫 코믹로맨스, 너무 하고 싶었다"[Oh!쎈 현장]

OSEN
입력 2019.09.17 11:33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이정현이 “생애 첫 코믹 로맨스에 도전했다”라고 말했다.

이정현은 17일 오전 11시 서울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두번할까요’(감독 박용집, 제작 영화사 울림, 제공 kth리틀빅픽처스, 배급 리틀빅픽처스)의 제작보고회에서 “제게 제안해주신 감독님에게 감사하다”라고 이 같이 밝혔다.

‘두 번 할까요’는 생애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 분)에게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분) 앞에 옛 친구 상철(이종혁 분)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

이어 이정현은 “보통 저는 어려운 캐릭터 아니면 연민을 자극하거나 슬픈, 연기력을 많이 요구하는 역할이라서 힘들었다”며 “근데 ‘두 번 할까요'는 제가 너무나 하고 싶었던 장르였다”고 밝혔다.

10월 17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러닝타임 112분./ watch@osen.co.kr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