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증거인멸 실토한 재산관리인 한투 직원에 '네가 어떻게 나를 배신해' 비밀메시지

최재훈 기자
입력 2019.09.16 22:43 수정 2019.09.17 00:15
조국 법무장관 아내 정경심(57)씨가 자신의 집과 사무실에서 PC를 빼내 숨겨줬던 증권사 직원에게 보안채팅 프로그램인 '텔레그램'으로 ‘네가 어떻게 나를 배신하느냐’는 취지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5년 가까이 조 장관 가족의 자산관리를 맡아온 한국투자증권 직원 김모씨는 검찰이 대대적인 압수 수색에 나서기 직전 정씨의 부탁으로 조 장관 집과 정씨의 대학 연구실에 있던 PC 3대의 하드디스크를 빼내 숨겨줬던 인물이다.

조국 법무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아 온 한국투자증권 직원 사무실을 지난 5일 검찰이 압수수색 했다. 김씨는 증거인멸 혐의 피의자로 최근까지 검찰 소환조사를 받았다./연합뉴스
법조계에 따르면, 조 장관 아내 정씨는 지난 9일 김씨에게 텔레그램 비밀대화 기능으로 "네가 왜 이러냐" "어떻게 네가 나한테 이럴 수 있냐"는 등의 메시지를 보내 ‘배신감’을 나타냈다고 한다. 김씨가 숨겼던 정씨의 PC 하드디스크를 검찰에 제출한 뒤 검찰 조사에서 증거인멸 과정을 진술했다는 사실이 언론에 알려진 직후였다. 정씨는 며칠 째 답을 하지 않는 김씨에게 계속 화가난 듯한 메시지를 보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조 장관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집에 있던 PC 2대의 하드디스크를 새것으로 교체했고, 이어 조 장관 아내 정씨와 함께 새벽 시간대 경북 영주시 동양대 정씨 연구실에 찾아가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려다가 규격에 맞지 않아 PC를 통째로 들고 나왔다. 김씨는 자신이 다니던 스포츠센터 사물함과 차량 트렁크 등에 정씨의 하드디스크를 숨겨놨다가 검찰에 덜미를 잡혀 모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검찰에서 "(조 장관) 집에서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할 때 퇴근하던 조 장관과 마주쳤고, 조 장관이 '아내를 도와줘서 고맙다'는 취지의 인사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했다.

김 씨 측은 언론에 "텔레그램으로 정 교수 변호인으로 추정되는 사람들로부터 김씨에게 연락이 오고 있다"면서 "이런 사실들도 모두 검찰에 진술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김씨가 정씨측으로부터 받은 비밀메시지를 모두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