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설명"→"확인 안돼" 강경화, 김정은 '트럼프 초청 친서' 번복

윤희훈 기자
입력 2019.09.16 14:17 수정 2019.09.16 22:41
김정은 유엔 총회 참석 가능성엔 "그런 조짐 전혀 포착 안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에 참석,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3차 미·북 정상회담을 평양에서 열자는 내용을 담은 친서를 보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그러한 친서가 얼마 전에 있었다고 미국 측으로부터 상세한 설명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강 장관은 오후 회의에선 "확인된 게 없다"고 말을 바꿨다. 강 장관은 "오늘 기사화된 친서에 대해선 확인해드릴 수 있는 게 아무 것도 없다"며 "8월 초 트럼프 대통령이 어느 정도 공개한 친서는 미국 측에서 브리핑을 받았지만 오늘 기사화한 건 확인된 바가 없다"고 했다.

강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오전 질의응답 중 혼선이 있었던 것 같다"며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평양 초청 내용을 담은 친서를 보냈다는 보도에 대해 다시 확인을 요청하자 이같이 말했다. 이에 박 의원이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밝힌 친서는 우리 정부가 보고를 받았고, 오늘 보도된 친서에 대해선 연락 받은 게 없다는 것이냐"고 재차 질의하자, 강 장관은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오전 회의 때는"편지에 뭐가 담겼는지, 편지가 언제 갔는지 등은 저희가 확인해 드릴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면서 보도 내용을 확인하는 듯한 답변을 했었다.

강 장관은 미·북 실무협상 재개 움직임과 관련해 '실무협상 전 3차 정상회담이 먼저 이뤄질 가능성이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의 물음에는 "앞서 실무협상을 하고도 2차 하노이 회담에서 북·미 정상 간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다"며 "그런 상황에서 실무협상 없이 3차 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는 것은 지나친 기대"라고 답했다. 이어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서라도 북·미 실무진이 어느 정도 만나서 정상회담 결과의 일차적 논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강 장관은 또 이달 하순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김정은이 참석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완전히 배제하기는 어렵지만 그런 조짐은 전혀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경질한 것과 관련해 "그는 미국의 비핵화 전략이나 대북협상 전략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했던 인물"이라며 "우리는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다양한 레벨에서 소통과 공조를 통해 북·미 실무협상의 모멘텀을 살려내 북·미가 조속히 대화의 장에 같이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강 장관은 또 일본 하라다 요시아키(原田義昭) 전 환경상이 후쿠시마 제1 원전의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해 희석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최근 밝힌 데 대해서는 "일본 측에선 기본적으로 아직 정해진 바가 없고 국제사회와 투명하게 정보를 공유하겠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개인적 발언이라지만 상당히 문제가 되기 때문에 그 발언이 정확히 무엇을 뜻하는지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