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 구속영장 청구 이후 공식행사 참석한 조국 '묵묵부답'

김유정 기자
입력 2019.09.16 11:28 수정 2019.09.16 12:37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등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수사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조 장관은 이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검찰은 조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도 곧 소환해 조사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은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 제도 도입 기념식에 참석했다. 그는 행사장에 몰린 취재진의 질문 공세에 "오늘 행사에 집중합시다. 잡지 마세요"란 말만 했다.

조국(앞줄 왼쪽 8번째) 법무부 장관이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 도입 기념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서울중앙지방검은 이날 새벽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씨에 대해 횡령과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씨는 다른 사람을 내세워 조국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 프라이빗에쿼티를 운영하면서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리고 수사가 시작되자 증거 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씨는 지난달 말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의혹이 제기되자 해외로 출국했고, 지난 14일 오전 6시쯤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돼 검찰 조사를 받아왔다. 검찰은 조씨의 신병을 확보해 조 장관 가족이 사모펀드 투자처 선정과 운용에 개입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는 15일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딸 조모(28)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전형에 제출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사문서 위조)로 이달 6일 기소됐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