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YG, 670억 상환위기…양현석-승리-비아이, 경찰 줄소환

스포츠조선=백지은 기자
입력 2019.09.16 08:41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소속 아티스트들의 잇단 범죄 의혹으로 주가가 추락한데 이어 투자금 670억원을 돌려줘야 할 위기에 놓였다.
프랑스 명품업체 루이뷔통모에헤네시 그룹(이하 LVMH)은 2014년 10월 산하 투자회사 그레이트 월드 뮤직 인베스트먼트를 통해 상환전환우선주 인수 방식으로 YG에 610억 5000만원을 투자했다. 상환청구일은 10월 16일이다.
LVMH는 투자 당시 상환전환 우선주를 주당 4만 3574원에 보통주로 전환하거나 5년 후인 10월 원금에 연 2%의 이자를 더한 670억여원을 상환받을 수 있도록 옵션을 걸었다.
YG 주가가 전환가격인 4만 3574원보다 높으면 보통주로 전환해 차익을 얻을 수 있지만 주가가 이보다 낮으면 투자금을 회수해 손실을 피할 수 있도록 한 것.
하지만 YG가 빅뱅 전 멤버 승리의 버닝썬 게이트 이후 주가가 폭락, 15일 2만 3500원에 거래를 마친터라 LVMH는 투자금 상환으로 가닥을 잡을 전망이다.
YG가 6월 말 발표한 재무자료에 따르면 YG는 현금 현금성자산 466억원과 단기금융자산 1060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670억원을 LVMH에 상환하더라도 당장 자금난에 처하진 않겠지만, 상반기 영업손실 20억원을 기록하는 등 실적이 하락한터라 투자금 자산으로 보유 현금자산까지 줄어들 경우 YG에 대한 주식 투자자들의 불안심리는 가중될 전망이다.
더욱이 YG는 승리, 양현석 전 대표,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의 경찰 줄소환까지 앞두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추석 연휴 이후 마약 의혹을 받고 있는 비아이를 소환할 예정이다.
공익신고자 한 모씨는 2016년 빅뱅 탑과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긴급체포돼 경찰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비아이의 마약 구매 및 투약 사실을 털어놨다. 그러나 한씨는 양현석이 '연예계 생활에서 불이익을 주는 건 쉽다'는 등 협박하며 변호사까지 선임해 줘 진술을 번복할 수밖에 없었고, 경찰 또한 비아이를 한번도 조사하지 않은 채 사건을 덮었다며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비아이 전담팀을 꾸려 사건을 재수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경찰은 한씨를 먼저 불러 국민권익위원회 신고내용을 검토한 뒤 비아이를 소환조사할 예정이다. 비아이의 마약 구매 및 투약 여부는 물론 양현석의 개입 여부까지 들여다 볼 계획이다.
승리와 양현석의 상습도박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에 대한 수사에도 속도를 낸다. 승리와 양현석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마카오 호텔 카지노 등에서 수십억원 규모의 도박을 하고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의혹을 받는다.
경찰은 지난달 이들을 차례로 불러 한차례 조사를 진행했다. 승리와 양현석은 도박 혐의는 대체로 인정했으나 '환치기'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경찰은 미국 재무부에 YG 미국법인의 금융계좌 자료를 넘겨달라고 공식요청하는 등 추가자료 확보에 주력하며 상습도박 여부 규명에 집중하고 있다.
이에 앞서 경찰은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수사를 먼저 마무리한다. 양현석은 2014년 9월 외국인 재력가를 상대로 성접대하고, 10월에는 이들을 위한 해외 원정성매매를 주선한 의혹을 받아 7월 불구속 입건됐다. 공소시효가 이달 말 혹은 다음달 초 만료되는 만큼, 경찰은 이번 성접대 의혹에 대한 수사를 먼저 매듭짓는다는 입장이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