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홍석천 "동성애 가짜뉴스 기분 더러워, 명예훼손 고소해야하나"

스포츠조선=백지은 기자
입력 2019.09.15 08:33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동성애 관련 유튜브 뉴스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홍석천은 14일 자신의 SNS에 "이건 좀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되나. 무슨 방송이 이거저거 기자 짜깁기 해서 틀린 정보를 사실처럼 말해놓고 팬이라고 응원한대. 작가도 있을텐데 출연진이나 제작진이나 전화한통 디엠한줄 문의라도 하고 확인하고 방송해야지. 이러니 가짜뉴스 피해당하면 참 기분 더럽다는 말 이해되네"라고 밝혔다.
이어 "유튜브로 돈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본 예의나 절차라도 좀 지키시지. 명절 선물치고는 고약하다. 그냥 넘어가려 했는데 조회수 10만이면 그들이 다 저게 진실이라고 생각할까봐 우리에 대한 편견이 또 쌓일까봐 내가 직접 유튜브 방송 만들어야 되나 싶다"라고 전했다.
다음은 홍석천의 SNS글 전문.
요즘 별의별 유투브들이 많다지만 이런건 좀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되나. 무슨 방송이 이거저거 기사짜집기해서 틀린정보를 사실처럼 말해놓고 팬이라고 응원한대 ㅠㅠㅠ 작가도있을텐데. 출연진이나 제작진이나 전화한통 디엠한줄 문의라도하고 확인하고 방송해야지. 이러니 가짜뉴스 피해당하면 참 기분 드럽겠다는 말. 이해되네. 유투브로 돈버는것도 중요하지만 기본예의나 절차라도 좀 지키시지. 참나 명절선물치고는 고약하다 그냥 넘어가려햇는데. 조회수가 10만이면. 그들이 다 저게 진실이라고 생각할가봐. 우리에대한 편견이 또 쌓일까봐. 내가 직접 유투브로 방송만들어야되나싶다. 참 억울하네 이런거 하나에 힘들어하는거보면. 아직도 난 한참 부족한 사람인가보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