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행 스프린트" 최전방 손흥민의 헌신, 적장 호지슨의 찬사

스포츠조선=전영지 기자
입력 2019.09.15 08:10
<저작권자(c)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손흥민의 전반 활약은 빼어났다. 상당히 인상적이었던 점은 경기 마지막 순간이다. 4대0 승리를 지키고자 수비지역으로 스프린팅하더라."
<저작권자(c) AP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적장'도 반하게 한 활약이었다. 백전노장, 로이 호지슨 크리스털팰리스 감독이 멀티골 활약으로 0대4 대패를 안긴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의 투혼을 극찬했다.
<저작권자(c)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손흥민은 14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크리스탈팰리스와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10분, 23분 잇달아 시즌 1~2호골을 몰아쳤다. 손흥민의 맹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은 4대0 대승을 거뒀다.
경기 직후 호지슨 감독은 손흥민의 활약과 헌신을 극찬했다. "손흥민의 전반 활약은 빼어났다(Son's performance was outstanding in that first half)"면서 "상당히 인상적이었던 점은 경기 마지막 순간이다. 4대0 승리를 지키고자 수비 지역으로 스프린팅하고 태클하고 우리의 공격을 저지하더라(It was quite interesting that in the last seconds of the game he was the one sprinting back to try to tackle and stop us scoring at 4-0 up.)"고 말했다. 손흥민은 4대0으로 앞선 상황에서도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했다. 경기 막판 윌프리드 자하를 막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스프린트하고 태클까지 시도했다. 투르크메니스탄전, 벤투호 캡틴으로서 '역주행' 스프린트하며 팀의 위기를 막아내던 모습과 다르지 않았다.
호지슨 감독의 크리스털팰리스로서는 쓰라린 패배였다. 2017년 9월 맨유에 0대5로 대패한 이후 2년만에 최다골차 패배의 수모를 떠안았다. 호지슨 감독은 "기술적으로 토트넘은 오늘 아주 뛰어났다. 두 센터백(알더베이럴트, 베르통언)이 뿌려주는 패스의 질도 탁월했다"며 토트넘의 우위를 인정했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마수걸이 멀티골로 '크리스털팰리스 킬러'의 면모를 재확인했다. 손흥민은 EPL 홈에서 만난 크리스털팰리스와의 4경기에서 모두 득점했다. 4경기에서 5골을 넣었다. 손흥민이 골을 기록한 4경기에서 토트넘은 모두 승리했다. 지난 4월 새 경기장,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 개장 직후 열린 크리스털팰리스와의 홈경기에서 토트넘의 개장 첫 골을 신고한 것 역시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멀티골로 홈 7경기에서 4골을 터뜨리며,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선수가 됐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