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동성애 주제 유튜브에 "가짜뉴스 피해…억울하다" [전문]

스포츠조선=정유나 기자
입력 2019.09.14 17:50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가짜뉴스 피해를 당했다고 호소했다.
홍석천은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한 유튜브 영상을 캡처해 올리며 "요즘 별의별 유투브들이 많다지만 이런건 좀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되나"라고 밝혔다.
그는 "무슨 방송이 이거저거 기사 짜집기해서 틀린정보를 사실처럼 말해놓고 팬이라고 응원한대. 작가도 있을 텐데 출연진이나 제작진이나 전화한통 디엠(다이렉트 메시지, DM) 한줄 문의라도 하고 확인하고 방송해야지. 이러니 가짜뉴스 피해당하면 참 기분 드럽겠다는 말 이해되네"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유튜브로 돈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본 예의나 절차라도 좀 지키시지. 참나 명절 선물치고는 고약하다. 그냥 넘어가려했는데 조회수가 10만이면 그들이 다 저게 진실이라고 생각할까봐, 우리에 대한 편견이 또 쌓일까봐. 내가 직접 유튜브로 방송 만들어야 되나 싶다. 참 억울하네"라며 "이런거 하나에 힘들어 하는 거 보면 아직도 난 한참 부족한 사람인가 보다"라고 호소했다.
홍석천이 언급한 유튜브 방송은 '레인보우 리턴즈'로, 해당 영상에서는 한 요양병원 원장, 한 시민연합 대표, 학부모가 나와 "2000년 동성애자라고 커밍아웃한 홍석천 씨에 대해 '레인보우 리턴즈'에서 다각도로 밝혀드린다"며 홍석천을 주제로 한 토크를 펼쳤다. 지난 9일 공개해 현재 10만 뷰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다음은 홍석천 글 전문]
요즘 별의별 유투브들이 많다지만 이런건 좀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되나. 무슨 방송이 이거저거 기사짜집기해서 틀린정보를 사실처럼 말해놓고 팬이라고 응원한대 ㅠㅠㅠ 작가도있을텐데. 출연진이나 제작진이나 전화한통 디엠한줄 문의라도하고 확인하고 방송해야지. 이러니 가짜뉴스 피해당하면 참 기분 드럽겠다는 말. 이해되네. 유투브로 돈버는것도 중요하지만 기본예의나 절차라도 좀 지키시지. 참나 명절선물치고는 고약하다 그냥 넘어가려햇는데. 조회수가 10만이면. 그들이 다 저게 진실이라고 생각할가봐. 우리에대한 편견이 또 쌓일까봐. 내가 직접 유투브로 방송만들어야되나싶다. 참 억울하네 이런거 하나에 힘들어하는거보면. 아직도 난 한참 부족한 사람인가보다
jyn2011@sportschosun.com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