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에 재방vs역시 재밌어" '나혼자' 추석특집 '상반' 반응‥스페셜에 거는 '기대' [어저께TV]

OSEN
입력 2019.09.11 22:53

[OSEN=김수형 기자] '나혼자산다'가 추석특집을 진행한 가운데, 방송 후 호평과 혹평의 상반된 반응이 그려졌다. 내일 방영될 '네 얼간이 스페셜'은 어떤 재미를 안길지 주목됐다. 

11일 방송된 MBC 추석특집 예능 '나혼자 산다' 추석특집으로 시청자들이 뽑은 화제의 영상들로 '무지개 랭킹쇼'를 공개했다.

MC 박나래는 "무지개 회원들은 공통적으로 흥DNA가 있다"면서 세번째 주제는 '흥신흥왕'이라 했다.
그리고 남궁민이 스튜디오에서 노래를 열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계속해서 "운동회를 뒤집은 매력들"이라면서 운동회에서 노래는 물론 댄스 삼매경에 빠진 멤버들 모습이 그려져 폭소하게 했다. 

게다가  박나래가 화사의 패션을 따라하며 '멍청이' 안무를 소화했고, 마치 재롱잔치를 보는 듯한 안무가 웃음을 안겼다. 이 분위기를 몰아 진짜 화사가 치명적인 매력으로 댄스를 선보였고 모두의 눈을 사로 잡았다. 
박나래는 당시를 회상하며 "리액션부터 남달랐다"며 서운해하자 멤버들은 "화사가 춤출 때 다른 사람 같긴 하다"고 했다.

이어 '흥신흥왕' 랭킹쇼 1위는 배우 임수향의 노래방 유산소 운동 때 모습이었다. 임수향이 양손에 마이크를 쥐고 댄스 삼매경에 빠졌고, 클라이맥스에선 친구들과 "할 수 있다"를 외치며 이정현의 '와'의 트레이드 마크인 새끼손가락 춤으로 세기말 테크노를 선보였고 좌중을 압도했다. 

임수향은 모니터를 보며 "어떡해, 이거 나가도 되나?"라며 이미지를 걱정해 더욱 웃음을 안겼다.노래방 버닝운동 영상을 보며 멤버들은 "임수향 회원 노래방은 정말 놀라워, 나도 노래방 다이어트하지만 따라갈 수 없겠더라"고 했다. 

MC 박나래는 "무지개 회원들 중 인싸도 많다"고 하자, 모두 "인싸는 단연 화사"라며 입을 모았다. 그러면서 "나래도 인싸다"고 하자, 박나래는 "무지개 회원들의 인싸되는 법을 알아보겠다"며 랭킹을 소개했다.  
당연히 화사를 스타일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일주일 룩을 모두 찰떡 소화한 모습에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은 "화사 너무 얘뻐, 인형옷 입히기 같다"면서 "모델 해도 되겠다"며 감탄했다.  

무엇보다 박나래 친할머니, 할아버지는 박나래가 방문하자 동네사람들을 모와 사인회를 열었다. 손녀 박나래 의사와 달리 직접 사인회장을 만들었고, 급기야 파라솔까지 마련해 웃음을 안겼다.  소문을 듣고 동네주문들이 하나둘 씩 도착했다. 직접 오토바이까지 태워 박나래와 출동해 웃음을 안겼다. 

1위는 바로 이시언네 집들이었다. 박치인 성훈의 요상한 몸부림에 모두 "부족같았다"며 인싸족으로 모두 변신해 폭소하게 했다. 출석부 춤은 물론 벌칙에도 중독된 모습이 방송에 재미를 안겼다. 
나중에서 MC들은 "쩌거 살 빠지더라"며 회상했다. 

계속해서 박나래는 "우리가 인싸보다 짠내비율 높다"면서 짠내폭발한 랭킹을 알아봤다. 이시언은 "돈을 벌면 해주고 싶은 선물"이라며 친구에게 명품지갑을 선물했다. 알고보니 과거 군입대날 친구가 과자라도 사 먹으라며 지갑에 몰래 만원과 편지를 넣어뒀다고. 시언은 "정말 많이 도와줬던 친구"라고 했고, "너가 날 데뷔하게 해줬다"고 했다.친구는 "멋있는 말 하지마라"며 리얼한 친구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 영상에서 성훈이 눈물을 폭발, 갑작스러운 눈물에 모두 당황했다.성훈은 친구의 영상을 보며 또 다시 눈물샘이 터져버렸다. 

짠내폭발 1위 영상은 바로 헨리와 캐서린이었다. 헨리는 여행도중 기뻐하는 캐서린을 보며 "좋아하는 모습보니 나도 참 좋았다"고 했다. 모두 "할리우드판 '우결'같다"며 훈훈하게 바라봤다.

헨리는 캐서린에게 "우리 처음봤을 때 솔직히 나 어땠냐"고 질문, 캐서린은 "유명한 뮤지션, 정말 괜찮은 사람이라 생각했다"고 했다. 기안84가 대신 헨리를 좋아하는지 기습질문, 남자친구 있는지도 핵심질문을 던졌다. 캐서린은 "남자친구 있다"며 상상 못 한 대답으로 최고의 반전 전개를 안겼다.   

헨리는 "막상 들으니 조금 놀랐다"면서 기안84에 대해선 "형만 아니었으면"이라 말을 흐렸다.기안84는 "내가 안 그랬으면 아직도 혼자 그러고 있을 것, 잘 물어봤다"고 정리해 웃음의 정점을 찍었다. 

방송말미, MC들은 "다사다난한 무지개모임, 아직 2019년 4개월 남았다"면서 "우리도 같이 진정성을 담아 감사 인사드리자"며 추석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사실은 내일도 특집 있어, 내일은 네얼간이 특집"이라고 소개했다.

방송이 나간 후 시청자들은 "역시 나혼자 산다 재밌다"는 평이 있는 반면, "추석연휴에 재방송이라니, 황금시간대에 아쉬움이 남는다"며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과연 '네 얼간이 스페셜'은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기대감과 궁금증을 남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나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쳐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