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일그러진(?) 막내 최준용,'형들의 격려 받으며'

OSEN
입력 2019.09.09 18:50


[OSEN=인천국제공항,박준형 기자]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2019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 대회 일정을 모두 마치고 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남자농구대표팀은 지난 8일 중국 광저우에서 개최된 ‘2019 중국농구월드컵’ 17~32위 순위결정전에서 코트디부아르를 80-71로 이겼다. 개막 후 내리 4연패를 당했던 한국은 마지막 경기서 값진 첫 승의 맛을 봤다. 한국농구가 세계무대서 승리한 것은 25년 만의 쾌거다.

1994년 캐나다 대회 이후 25년 동안 월드컵에서 승리가 없던 대표팀은 이번 대회 마지막 경기였던 코트디부아르전에서 승리를 따내며 길었던 '월드컵 무승 행진'을 끝냈다.

최준용과 양희종, 이정현이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