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前 국회의장 비서실장, 전 공주시의원과 재혼

안상희 기자
입력 2019.09.09 16:10
박수현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이 김영미 전 공주시의원과 재혼했다.

박수현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이 9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영미 전 공주시의원과의 재혼을 알렸다./박수현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쳐
박 전 실장은 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페이스북을 통해 "혼자였던 12년의 삶에 둘의 삶을 새롭게 쌓으려 한다"며 부인과의 사진을 올렸다. 김 전 시의원과 이날 공주시청 민원실에서 혼인신고한 후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별도의 결혼식은 하지 않았다.

박 전 실장은 "동변상련과 고난이 인도한 사랑"이라며 "처음부터 활짝 핀 꽃같은 사랑은 아니었지만, 태풍과 가뭄이 만든 벼이삭처럼 천천히 영글어 온 사랑"이라고 전했다. 그는 "한 여름의 태양이 익혀낸 가을같은 결실이고, 축복이기를 소망하고 또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박 전 실장은 "고통스러웠던 서로의 삶에 서로의 삶을 보태 고통도 아름답게 사랑할 힘이 솟기를 기도한다"고 했다. 이어 "오늘은 오롯하게 축하와 축복을 받고 싶다"며 "'국가와 국민을 대하는 남다른 태도를 지니겠다'고 다짐하는 정치인의 삶이지만 오늘부터는 제 인생도 치열하게 사랑하자고 다짐한다. 그래야 국민도 이웃도 더 사랑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박 전 의원은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뒤 문재인 청와대 첫 대변인과 국회의장 비서실장을 지냈다.

박 전 의원은 2007년 12월 부인이 생활고를 이유로 집을 나간 후 10년 넘게 별거하다 2017년 이혼했다. 지난해 충남도지사 선거 과정에서 전 부인이 김 전 시의원과의 불륜을 주장했다. 이와 관련 박 전 실장은 허위사실이라며 이를 주장한 민주당원 오영환씨를 검찰과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하기도 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