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보다 앞서 걸어간 영부인

정우상 기자
입력 2019.09.09 03:00

라오스 환송식 등 잇단 의전 논란… 靑 "학생들 빨리 귀가 시키려 배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6일 라오스 환송식에서 문 대통령보다 앞서 걸어간 것을 두고 정치권에선 8일 '의전 서열을 무시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은 "영부인이 대통령보다 앞선 의전 서열 1위냐"고 비판했다. 이에 청와대는 "고생하는 현지 학생들을 빨리 귀가시키려고 서두르다 일어난 일"이라고 해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6일 라오스 비엔티안의 와타이 국제공항에서 열린 환송식 행사에서 문 대통령보다 앞서 걸으며 손을 흔들고 있다(위). 이어 공군 1호기에 탑승할 때도 김 여사는 문 대통령보다 앞서 트랩 계단을 올랐다(아래). /뉴시스·연합뉴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지난 6일 라오스 비엔티안의 국제공항에서 태극기와 라오스 국기를 흔드는 학생들로부터 환송을 받았다. 이때 김 여사가 문 대통령보다 서너 걸음 앞서 레드카펫을 걸으며 손을 흔드는 사진이 공개됐다. 문 대통령은 한동안 김 여사 뒤에서 걸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 여사가 문 대통령보다 앞서 전용기에 탑승하는 장면도 있었다. 공식 행사에서는 대통령이 앞장서서 가고 영부인을 비롯한 수행단은 그 뒤를 따르는 게 일반적 관행이다. 김 여사는 6일 오후 서울공항에 도착한 뒤에도 노영민 비서실장 등과 이야기 나누는 문 대통령과 떨어진 채 앞서 걸어갔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민경욱 전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사진들을 보면 누가 국가수반이고, 누가 그 배우자입니까. 청와대 의전팀은 뭐 하는 사람들입니까"라고 했다. 청와대는 "환송식에 나온 학생들과 교사가 환영식 때 나온 이들과 같은 걸 본 김 여사가 이들을 빨리 귀가 시키려는 배려심에 서둘러 걷다가 대통령을 앞서게 된 것"이라며 "앞선 것을 뒤늦게 알고 의장대 앞에서는 다시 문 대통령 뒤에 섰다"고 말했다. 서울공항 상황에 대해선 "대통령이 참모들과 심각한 이야기를 나눠 자리를 비켜준 것"이라며 "국격 논란을 제기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했다.


조선일보 A6면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