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고발한 진보단체 "조국, 촛불성원에 사죄하고 사퇴하라"

최지희 기자
입력 2019.09.04 23:24 수정 2019.09.04 23:35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의 자진 사퇴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6년 당시 ‘비선실세’ 최순실씨, 박근혜 전 대통령,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비서관 등을 검찰에 고발한 단체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4일 오후 홈페이지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가 민정수석으로서 지난 2년간 무능과 무책임에도 불구하고, 무한 신뢰를 보내준 문재인 대통령과 촛불민초에 사죄하고 그 은혜를 갚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장관후보 즉각 사퇴뿐임을 강조한다"며 입장문을 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4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로비에서 인사청문회 개최 관련 입장을 밝힌 뒤 다시 청문회 준비를 위해 사무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들은 "센터가 본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업무 평가는 무능을 넘어 -100점"이라며 "김앤장 거대 범죄를 수사하지 못한 책임이 사법개혁의 주창자인 조 후보자에게 있다고 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또 "과거 촛불혁명의 완전한 승리를 이룩했으나, 민주당과 촛불정부에서 새롭게 장·차관이 된 신진사대부들은 나라에 만연한 과거 권력형 부정부패를 수사하여 엄벌하고 범죄수익을 회수함으로써 개혁의지를 국민에게 보여주어야 할 자들임에도, 오로지 승리에 도취하여 기득권을 향유하기에 여념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조국 후보가 마치 장관이 되면 부패 없는 세상을 만드는 촛불정부 황태자처럼 미화하기에 여념이 없고, 법에 없는 간담회를 열고 국법으로 정해진 청문회마저 열지 않고 임명시킬 태세"라고 비난했다.

조 후보자가 사퇴해야 하는 이유로는 △웅동학원 관련 토지매매대금 포탈 의혹 △74억 사모펀드 투자논란 △자녀 입시와 장학금 특혜 의혹 등 세 가지를 들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조 후보자는 오로지 문 대통령과 촛불의 성원에 대한 결초 보은하는 의미에서 후보사퇴의 용단이 필요하다"며 "과거를 성찰하고 진정으로 반성함으로써 민초의 리더로서의 자질을 다듬는 호기로 삼기 바란다"고 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