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조국 청문회가 정권 단두대 될까 두렵나"

김보연 기자
입력 2019.09.04 10:19
黃 "文대통령, 조국과 무슨 특수관계 있어서 범죄 혐의자 장관으로 임명하려 하나"

자유한국당 황교안(오른쪽) 대표가 4일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6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요청한 것에 대해 "문 정부는 청문회 자리가 조 후보자의 사퇴 현장이 될 뿐만 아니라 이 정권의 단두대가 될 것이 두려웠던 게 아닌가"라고 했다. 한국당은 증인 출석요구서 송달에 필요한 시간을 감안해 여야가 합의하더라도 청문회 개최까지는 5일이 필요하다고 하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조 후보자의 구체적 비리와 범법 정황들이 계속 터져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도 조 후보자의 부인 연구실, 서울대, (조 후보자 딸이 경력을 쌓은) 코이카 등 압수수색의 범위를 계속 넓혀가고 있다"며 "결국 이 정권이 왜 악착같이 청문회를 무산시키려고 하는지 그 이유가 분명히 드러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대통령은 조국과 무슨 특수관계가 있어서 이런 범죄 혐의자를 범부무 장관에 임명 하려고 하나"라고 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하더니 정말로 온 국민이 해괴한 경험을 계속하고 있다"며 "법무장관 후보자가 온갖 부정 비리로 전방위 압수수색을 받고, 여당은 청탁금지법까지 위반하면서 조 후보자 개인을 위해 국회 회의실을 내줬는데 정상적인 국가라면 도저히 경험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가 민주당 이해찬 대표에게 부탁해 국회 회의실을 빌린 뒤 기자간담회를 연 것은 청탁금지법이 금지한 부정청탁 가운데 '공공기관의 재화를 정상적인 거래 관행에서 벗어나 매각·교환·사용하는 행위 금지' 조항을 위반한 것이라고 하고 있다.

황 대표는 "조국은 (기자간담회에서) '나는 몰랐다'를 50번 외쳤다. 책임을 모두 떠넘겼다"며 "사모펀드가 뭔지 몰랐다, 딸 논문도 몰랐다, 딸 출생신고를 빨리한 이유도 모르겠다. 딸 이름은 제대로 알고 있느냐는 헛웃음 나는 얘기를 하는 분들까지 나오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끝내 임명한다면 상상할 수 없는 엄청난 국민의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며 "정권이 몰락하는 마지막 내리막길이 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그는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조국과 이 정권의 실체를 밝혀내겠다"며 "(한국당은) 분노한 국민과 함께 가장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