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라더시스터' 조혜련 "강호동, 母 칠순에 천만원 잘못내, 다시 돌려달라고"

스포츠조선=정유나 기자
입력 2019.08.29 16:39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부라더시스터' 이상민, 조혜련이 강호동에게 서운했던 마음을 토로했다.
31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TV CHOSUN <부라더시스터>에서 MC 강호동에게 이상민과 조혜련이 서운한 마음을 돌발 고백해 강호동을 당황하게 했다.
새 단장한 <부라더시스터>에 MC로 합류하며 기존의 MC 강호동과 호흡을 맞추게 된 이상민은 강호동과 연예계 절친한 형, 동생 사이답게 첫 방송부터 찰떡 호흡을 보여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는 믿고 따르던 강호동에게 "내가 다가가는 만큼 호동이 형은 다가오지 않는다"라고 그동안 말 못 했던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상민의 갑작스러운 폭탄 발언에 진땀을 흘리던 MC 강호동은 동갑내기 친구 조혜련까지 가세해 서운한 점을 말하자 결국 체념한 채 "이참에 다 말해보라"며 모든 것을 내려놓는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조혜련은 어머니인 최복순 여사의 칠순 잔치에 강호동이 거금 천만 원을 보내준 고마웠던 사연을 말했다. 하지만 "통 큰 축의금에 대한 고마움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며 "예상치 못한 강호동의 말에 목덜미를 잡을 수밖에 없었다"고 폭로해 모두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강호동이 어머니의 칠순 축의금으로 수표를 잘못 보냈다며 다시 되돌려 줄 수 없겠냐고 물어봤다는 것이었다.
MC 강호동, 이상민의 브로맨스와 조혜련, 홍자 남매의 합류로 더욱 새로워진 극사실주의 패밀리 쇼 TV CHOSUN <부라더시스터>는 31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jyn2011@sportschosun.com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