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짠희→센희로 반전"…'미우새' 임원희, 숨겨왔던 승부욕 大방출

스포츠조선=조윤선 기자
입력 2019.08.26 07:5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임원희가 '미운 우리 새끼'에서 숨겨왔던 승부욕을 드러냈다.
어제(2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임원희가 김보성과 함께 새로 이사한 이상민의 집을 방문해 화끈한 식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임원희는 매운 것을 평소 잘 먹는다는 김보성을 은근히 견제하며 숨겨왔던 맵부심을 드러냈다. 그는 김보성이 TV에 매운 음식을 잘 먹는 사람들이 나오면 꼭 한번 대결해보고 싶다고 말하자 "평소 잔치국수를 먹더라도 청양고추가 있어야 해요"라며 지지 않고 자랑을 해 웃음을 터뜨렸다.
그는 집들이 음식으로 마라탕이 준비되자 본격적으로 매운맛과의 의리를 보여줬다. 첫 단계로 청양고추보다 10배로 매운 사천 고추를 넣어 먹은 임원희는 무리 없다는 모습으로 고추까지 직접 먹으며 즐겼다. 이에 질세라 이상민이 청양고추의 100배인 고스트 페퍼를 넣자 이제야 칼칼하니 먹을 만 하다며 귀여운 허세로 폭소케 했다.
뿐만 아니라 임원희는 김보성을 계속 자극하며 경쟁구도를 만들었다. 그는 강렬하게 먹어줘야 한다며 뜨거운 국물과 함께 사천 고추를 떠먹어 김보성을 자극, 지고 싶지 않은 마음을 내비치며 새로운 상남자(?)의 면모를 뽐냈다.
계속 된 경쟁으로 마라탕을 넘어 매운맛 10단계의 해물 찜을 도전하게 된 그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해물 찜을 한입 먹자마자 멜론 맛 아이스크림을 다급하게 먹은 이상민과 먹자마자 기침을 뱉어낸 김보성과는 달리 끝까지 매운맛과의 의리로 마무리 지으며 놀라움을 안겼다.
이처럼 임원희는 지금껏 보여준 짠희의 모습을 버리고 불타는 의욕을 보여주는 센희의 모습으로 불타는 일요일 밤을 선사했다. 과연 다음엔 어떤 일상으로 신선한 매력을 뽐낼지 기대가 되는 가운데 임원희의 활약은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