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代, 일본 여성 머리채 잡고 폭언 "韓日 갈등 더 키우나" 비난 쏟아져

임규민 기자
입력 2019.08.26 03:00

영상 확산되자 경찰 수사 착수… 피해자, 親韓 유튜버로 알려져
"치근덕거려 무시했더니 폭행" 네티즌, 사과·응원 댓글 잇따라

30대 한국인 남성이 길 가던 일본 여성 관광객에게 폭언을 퍼붓고 머리채를 잡아끄는 등 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서울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인근 거리에서 한국인 남성 A(33)씨가 일본인 여성 B(19)씨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사건은 지난 23일 오후 B씨 측이 소셜미디어에 당시 상황이 담긴 사진과 영상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해당 영상에는 이날 오전 6시쯤 A씨가 일본어로 일본인을 비하하는 발언과 욕설을 하며 B씨를 쫓아다니는 모습이 담겨 있다. B씨가 A씨에게 머리채를 잡힌 채 바닥에 쓰러진 모습이 담긴 사진 4장도 올라왔다〈사진〉. B씨는 소셜미디어에서 "한국 남성이 치근덕거려 무시했더니 폭언하며 따라다녀 내가 동영상을 찍었다"며 "이후 머리를 뜯기고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영상과 사진이 인터넷에 퍼지자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나섰다. A씨의 신원을 확인한 경찰은 지난 24일 모욕과 폭행 혐의로 A씨를 경찰서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 조사를 마치고 나온 A씨는 취재진 질문에 "사진은 조작된 것이고 폭행한 적이 없다"고 했다. '반일 감정 때문이냐'는 질문엔 "그런 것 없다. 죄송하다"고 답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작 논란이 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사건이 알려지며 "한국인의 반일 감정이 도를 넘은 것 아니냐"는 국내외적 비난이 쏟아졌다. 인터넷에선 '머리채 잡은 것 자체가 폭행인데 때리지 않았다고 변명하고 있다' '나라 망신이다'는 댓글이 쏟아졌다.

B씨는 일본에선 친한파 유튜버로 알려져 있다. 한국 스타일로 화장하거나 한국 음식을 만드는 등 한국과 관련된 콘텐츠를 자주 올렸다. 사건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지자 '한국인 모두가 나쁜 것은 아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B씨는 지난 24일 경찰에서 "A씨에게 사과를 받고 헤어졌지만 진정한 사과가 없었다"며 "엄중한 처벌이 이뤄지기를 원한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의 소셜미디어 계정에는 한국인들이 쓴 응원과 사과의 댓글이 달렸다. 청와대 홈페이지엔 A씨를 처벌해 달라는 국민 청원도 등장했다.


조선일보 A12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