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 미사일 발사 합의 위반 아냐"...아베 "유엔결의 위반"

유윤정 기자
입력 2019.08.26 01:42
최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견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각)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프랑스 G7(주요 7개국) 정상회담 중간에 아베 총리와 단독 정상회담을 한 자리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이 기쁘지는 않다"면서도 "그러나 (북한이) 어떤 합의도 위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아베 총리와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뿐만 아니라 많은 이들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고 했다. 최근 북한의 행동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 듯한 모습이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정은 위원장과 "아마도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의 친서를 언급하며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대한 부정적 입장도 밝혔다. 그간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 비용 문제를 들어 비판적 입장을 보여왔다.

반면 이날 회담에서 아베 총리는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결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과의 시각 차를 드러낸 것이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의 입장에 가까워지기를 바라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나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에서는 항상 같은 입장에 설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 24일 오전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2차례에 걸쳐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