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전 패한 라바리니 감독 "상대 기술이 우리보다 좋았어"

뉴시스
입력 2019.08.24 19:14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 '이렇게 해볼까'
안방 한일전에서 예상하지 못한 쓴맛을 본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은 "결정적인 순간 일본이 우리보다 잘했다"고 입맛을 다셨다.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24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 4강전에서 일본에 세트스코어 1-3(25-22 23-25 24-26 26-28)으로 패했다.

앞서 7번이나 아시아 선수권 준우승에 머문 한국은 홈에서 치러지는 이번 대회를 첫 우승의 적기로 봤다. 중국과 일본이 다음달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준비차 2진급들을 내보내면서 경쟁도 한결 수월해졌다.

한국의 꿈을 산산조각낸 팀은 다름 아닌 일본이었다. 지난달 FIVB U-20 세계선수권 우승 멤버 위주로 선수단을 꾸린 일본은 탄탄한 기본기를 앞세워 한국을 무너뜨렸다. 경기 후 만난 라바리니 감독은 "경기에 패해 아쉽다. 오늘 경기를 이기고 금메달을 따는 것이 목표였는데 졌다"면서 "3~4위전이 남아있으니 3위를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일본은 김연경(30점·엑자시바시)과 이재영(20점·흥국생명)에게 의존했던 한국과 달리 선수들을 고르게 활용했다. 공격이 분산되면서 한국 블로킹은 큰 혼란을 겪었다.

그 결과 이시카와 마유(30점), 히라야마 시온(14점), 소가 하루나(13점), 오사나이 미와코(11점), 야마다 니치카(10점) 등 무려 5명의 선수가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라바리니 감독은 "일본의 2단 공격 성공률이 높았다. 그 부분에 대해 비디오를 많이 봤다. 리시브 후 플레이 된 공보다 쉽게 잡을 줄 알았는데 예상보다 너무 안 됐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오늘은 상대가 우리보다 월등했다. 결정적인 순간 상대가 우리보다 잘했다"면서 "태국전에서는 어려운 순간 우리가 이겼는데 오늘은 기술적인 부분에서 상대가 좋았다. 기술과 조직력이 한 단계 앞섰다"고 완패를 시인했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