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조국 청문일정 못 잡으면 27일 국민청문회 준비"

김보연 기자
입력 2019.08.23 19:07
나경원 "각본대로 하는 '대국민 감성극'...변명 위한 가짜 청문회"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오른쪽)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왼쪽)이 23일 오후 국회를 방문,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만난 뒤 보도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가운데는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6일까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27일 국민 청문회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23일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등과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법적 시한인 이달 30일까지 국회 청문회가 진행되려면 늦어도 26일까지는 일자를 확정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 때까지 (국회 청문회 일정이 합의가 되지 않는다면) 우리는 부득이하게 국민·언론·국회와의 대화를 진행해 조 후보자의 실체적 진실을 알릴 기회를 만들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셀프 청문회를 안 하겠다는 분명한 취지에서 국민 청문회 주관은 방송기자연합회와 한국기자협회 두 곳을 접촉해서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청와대도 (국민 청문회를)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했으니 동의했다고 본다"고 했다. 다만 "26일 전에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이 잡히면 조 후보자는 확정된 날짜에 나와서 이야기하는 것이 기본적 도리이고 국회에 대한 예의"라고 했다.

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국민 청문회를 하면 국회 청문회 없이 장관 임명이 가능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인사 청문회법에 따른 대통령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 시한 등을 고려하면 그 기간 안에도 (청문회를)하지 않으면 (강제) 임명하게 돼있다"며 "그것까지 모두 고려한 날짜"라고 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국회에서 청문회가 진행 중인데도 여당이 국회 청문회를 거부하고 장외로 나가겠다며 '국민 청문회'를 운운한다"며 "국회 청문회는 엄격한 법적 책임이 부담스러우니 짜여진 각본대로 하는 '대국민 감성극'을 펼치겠다는 것이며 "지지층만 잔뜩 불러 모아 그들만의 리그에 지나지 않는 일방적 변명을 위한 '가짜 청문회'를 열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