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재산 기부 발표에 與 “진심 믿는다"

김명지 기자
입력 2019.08.23 18:21 수정 2019.08.23 19:04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가족 투자 사모펀드를 공익법인에 기부하고 가족이 운영하는 사학재단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가 어려운 결단을 내린 만큼 진심을 믿는다"고 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는 국민들의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과 사랑을 다시 사회로 돌려주겠다는 어려운 결단을 내렸다"며 "‘하심(下心)’의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는 조국 후보자의 진심을 믿는다"고 했다. 그는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직무수행 능력과 자질을 검증하기 위해, 제기된 의혹의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기 위해 조속히 청문회 일정에 합의하기 바란다"고 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의 결단을 환영한다"면서도 "모든 의혹이 해소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철저한 검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했다.

한편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국회에서 조 후보자 일가의 재산 기부 환원 발표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후보자가 결정한 문제이기 때문에 저희는 그에 대한 특별한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