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지소미아 종료는 조국 의혹 덮기용? 갖다붙이지 말라"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8.23 15:04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3일 현 정권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논란을 덮기 위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것 아니냐는 야당의 의혹 제기에 대해 "갖다붙이기 밖에 안 된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덮기 위해 지소미아를 종료한 것 아니냐는 야당의 견해를 어떻게 보나'라는 질문에 "두 가지를 그렇게 연결시키는데 굉장히 유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소미아 종료 시한은 이미 오래 전부터 모두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도 했다. 지소미아 종료 통보 시한이 24일인데, 이런 일정에 따라 결정한 것일 뿐이란 얘기다.

고 대변인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특혜 입학 의혹과 관련해 대학가에서 촛불집회를 이날 열기로 한 것과 관련, "시시각각 올라오는 뉴스를 살펴보고 있다"면서도 "조금 전 조 후보자가 낸 입장을 다들 봤을 것이다. (조 후보자가) '어떤 검증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계속 이야기해오고 있는데, 지금 현재 각종 의혹이 뒤섞이면서 무엇이 진실이고 의혹인지 헷갈릴 정도다. 그래서 인사청문회의 필요성을 강조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 중 상당 부분은 사실 여부가 확인 안 된 것이어서 인사청문회를 통해 소명을 들어봐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그러면서 "법정 만료 시간이 다가오는데도 아직 날짜가 잡히지 않고 있다"며 "장관이라는 자리는 국민을 위해 일하는 자리이고, 그래서 헷갈리는 부분과 의혹이 증폭되는 부분에 대해 밝힐 것은 밝히고 무엇이 진짜인지에 대해 들을 필요가 있다. 하루 속히 인사청문회가 개최돼 그 자리에서 조 후보자의 입장과 사실 여부를 들을 필요성이 있다. 그런 자리를 만들 의무가 국회에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이 무조건 후보자를 지명하고 임명하는 것이 다가 아니다"라며 "인사청문회라는 제도를 통해 의혹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고 거기 대해 본인 입장을 듣고, 그것을 보는 국회와 국민이 판단하는 것"이라고 했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