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총학 “조국 딸만 지정 방식 장학금…학생들 정서와 거리 멀어"

안상희 기자
입력 2019.08.23 13:12
부산대 총학생회가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만든 장학회에서 장학금을 받은 대상자 중 유일하게 의과대학 추천방식이 아닌 장학회 지정 방식으로 대상자로 선정됐다며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총학생회는 특히 유급을 당한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한 것은 학생들의 정서와는 거리가 멀다고 했다.


부산대학교 총학생회가 올린 입장문./페이스북 캡처
부산대 제51대 총학생회 ‘비긴어게인’은 23일 페이스북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와 관련한 의혹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총학생회의 입장문에 따르면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장학금은 소천장학회에서 지급한 ‘의과대학 발전재단 외부 장학금’으로 교외 인사나 단체의 기부금을 재원으로 하는 교외 장학금에 해당한다. 소천장학회는 당시 해당 학생(조 후보자 딸) 지도 교수였던 노환중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만든 장학회로 2014년부터 지급되기 시작했다.

해당 장학금의 지급 방식은 추천 혹은 지정으로 나뉜다. 추천 방식은 장학재단에서 정한 일정 기준(성적, 가계 형편 등)에 따라 의과대학 행정실에서 추천 받아 해당 재단에서 승인하는 방식이다. 지정 방식은 재단에서 특정 학생을 지정해 지급하는 방식이다.

총학생회는 "2014년과 2015년 그리고 2019년에는 장학 재단의 일정 기준을 충족하는 학생들을 의과대학으로부터 추천받아 장학금을 지급했다"며 "하지만 해당 학생(조 후보 딸)이 장학금을 받기 시작한 2016년 1학기부터 2018년 2학기까지 6학기 동안 해당 학생만 유일하게 장학생으로 지정돼 장학금을 지정받았다"고 주장했다.

총학생회는 "부산대 의전원 의과대학 장학생 선발지침 제10조 1항에 따르면 의과대학의 외부 장학금은 성적에 관계없이 지급할 수 있다"며 "장학금 지급을 결정하는 것을 해당 교수의 재량이라 하더라도 유급을 당한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것은 국민과 많은 학생들의 정서와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총학생회는 "우리가 파악한 사실 외에도 조국 후보자의 자녀에 대한 의혹들이 존재한다"며 "현 사안은 국민적 관심이 크고 학우들의 크고 학우들의 큰 박탈감을 초래할 우려가 있는 사안으로, 총학생회는 대학본부와 의전원에 해당 사안을 철저히 조사해 정확한 진실을 밝혀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부산대 총학생회는 공식 입장 표명이 늦은 점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총학생회는 "총학생회의 공식 입장이 늦어져 저희 입장 표명을 기다리고 계셨을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조국 후보자의 자녀 또한 저희 부산대 재학생이기 때문에 더욱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대학본부와 의전대 장학담당자에게 문의해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부산대 학생들은 22일부터 학생 커뮤니티 사이트에 공동 대자보를 작성해 연대 서명을 벌이고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