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김해영 "부모 재력이 자녀 학력·소득으로 대물림…조국 사과해야"

김보연 기자
입력 2019.08.23 10:56 수정 2019.08.23 13:46
"교육은 격차 완화 수단 돼야"
"웅동학원 이사 조국, 선량한 관리자의 의무 다했나"

더불어민주당 김해영(42) 최고위원(부산 연제·사진)이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제기하는 야당을 향해 "의혹만 제기하고 인사청문회를 미루는 것은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라며 "후보자 가족의 개인적 부분에 대한 공개와 비난은 그쳐주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도 자신에 대한 여러 의혹에 대해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게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며 "인사청문회를 통해 국민들은 조 후보자가 법무장관으로 적합한지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당대표·최고위원 취임1주년 공동 기자회견에서 "조 후보자의 진심 어린 사과와 함께 인사청문회에서 진실된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주기 바란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당 청년미래연석회의 공동의장을 맡고 있다.

김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교육은 우리 사회의 격차 완화를 위한 수단이 돼야 한다. 그러나 현실은 부모의 재력이 자녀의 학력·소득으로 대물림되고 있다"고 했다. 또 "조 후보자 딸의 논문과 대학· 대학원 입시 관련 부분은 적법·불법 여부를 떠나 많은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라고 했다. 조 후보자 딸은 한영외고에 다닐 때 단국대 의대 연구소에서 2주간 인턴을 한 뒤 대한병리학회지에 제출된 연구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돼 논란이 됐다.

김 최고위원은 조 후보자 일가가 기술보증기금 등 정부에 진 빚은 상속을 피하고 운영해온 웅동학원을 상대로 공사비 채권 소송을 벌인 것 등에 대해 "비록 후보자가 관여한 사실이 없더라도 학원 이사로서 무관하다고 할 수 없다"며 "그렇기 때문에 후보자가 이사로서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 의무를 다했는지, 의무 위반으로 인정된다면 그 불법성과 비난(을 받을) 가능성이 어느 정도인지 인사청문회에서 철저히 검증돼야 한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1999~2007년 부친이 운영하던 웅동학원 이사를 맡았다.

김 최고위원은 조 후보자 일가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에 대해서 "조 후보자가 공직에 있으면서 직무상 취득한 정보를 이용한 사실이 있는지 혹은 이용할 수 있는 개연성이 있는지 여부가 인사청문회에서 철저하게 검증돼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