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삼남매 사교육 34개"…'공부가머니' 임호 부부가 보여준 충격의 대치동 'SKY 캐슬'

스포츠조선=이승미 기자
입력 2019.08.23 08:32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SKY캐슬'의 현실판이 바로 대치동에 있었다. 배우 임호의 3남매 자녀들이 무려 34개의 사교육을 받고 있다고 전해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22일 MBC 새 예능 프로그램 '공부가 머니?'가 첫 방송됐다. 부부인 선혜윤 PD와 신동엽이 한 프로그램에서 호흡을 맞추며 주목을 받고 있는 '공부가 머니?'는 연예인 자녀들과 부모의 모습을 담아 이 시대 엄마, 아빠들에게 자녀의 교육법과 관련한 팁을 전하는 프로그램이다.
첫 번째 의뢰인은 배우 임호 부부였다. 임호 부부는 첫째 아이의 입하겡 맞춰 대한민국 사교육의 중심지라고 불리는 대치동으로 이사했다. 9살, 7살, 6살인 삼냄매는 각각 14개, 10개, 10개 총 34개의 사교육을 받고 있다고 전해 패널들은 물론 시청자까지 깜짝 놀라게 했다.
임호의 아내 윤정희는 "공부 습관을 들이려고 시작했지만 욕심이 과해졌다. 점점 아이들이 스트레스가 많아지는 것 같다"며 "남들도 다 하니까 멈춰지지가 않는다. 어디까지 (사교육을)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는 고민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주위 다른 아이들은 더 한다. 우리 아이들이 하는 건 대치동에선 겉핥기 수준의 평범한 정도다"라며 "아무래도 교육비가 부담스럽다"고 전했다.
사교육에 시달리며 주말 역시 숙제하는 날로 정해 하루종일 공부를 하는 아이들은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었다. 첫째딸은 스트레스를 글쓰는 걸로 풀었다. 특히 둘째 아들은 수학 문제를 풀 때 정답 대신 일부로 오답을 써 내려가며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다음 숙제로 넘어가기 싫어서 일부로 오답을 쓴다"고 말해 부부를 충격에 빠뜨렸다. 특히 둘째는 엄마와 잦은 트러블을 일으켰다. 숙제에 집중하지 못하고 "엄마 나빠"라는 말을 반복했고, 엄마 윤정희가 "숙제 안하려면 나가!"라고 다그치자 가출까지 감행했다.
윤정희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엄마 욕심을 아이에게 푼다는 생각이 들어서 미안하다"고 속내를 전했다. 이어 "첫째 선함이는 관계 회복 중이다. 지범이도 아직 아기인데 이러다가 쟤하고 나하고 어떻게 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며 "하루는 그냥 아이들을 데리고 떠나서 풀어놓고 키울까 고민도 했다. 그런데 그러면 꼭 엄마로서 못 해주는 것 같더라. '내가 왜 이러지?'라는 생각을 하면서 반복되는 것 같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에 교육 전문가 군단은 임호 가족을 위한 솔루션에 나섰다. 아동심리전문가 양소영 원장은 지능·심리·기질검사를 진행했다. 그는 둘째 지범이의 높은 아이큐를 언급하면서도 "세 아이 모두 현재 우울감이 있는 상태다. 아이 답지 않고, 일찍 철든 애 어른 같아 보인다"고 검사 결과를 전해 충격을 안겼다.
교육 컨설턴트 최성현 씨는 삼남매가 다니던 34개의 학원을 11개로 줄이며 교육비를 지금보다 65% 낮추는 파격적인 시간표를 공개했고 전 서울대 입학사정관 진동섭은 "선행해서 앞으로 계속 나아가는 것이 아니라 옆으로 늘려야 한다. 어차피 종착점은 대학으로 모두 같다"고 조언했다.
전문가들은 그 외에도 과연 선행학습이 꼭 필요한 것인지, 왜 학부모들이 유독 대치동을 찾는 것인지 등 교육에 관한 다양한 주제로 토론을 펼쳤다. 그 과정에서 보인 팽팽한 의견 대립과 특급 정보들이 자녀 교육에 고민 많은 학부모들의 눈길을 완벽히 사로잡았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