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묵묵부답… 고노 남관표대사 초치 "한국, 안보환경 오판"

도쿄=이하원 특파원
입력 2019.08.23 03:08

[지소미아 파기]

청와대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내린 데 대해 일본은 격앙된 분위기다. 고노 다로 일 외무상은 이날 저녁 9시 30분에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초치해 한국의 이번 결정에 대해 강하게 항의했다.

고노 외상은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내린 것은 동북아 안보 환경에 대한 완전한 오판(誤判)"이라며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날 담화를 내고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와 지소미아는 완전히 다른 사안"이라며 "한국의 이번 조치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를 나갈 때 한국 정부의 결정에 대한 질문을 받았으나 한쪽 손을 올린 채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일본 언론은 그가 침묵으로 불쾌감을 표출했다고 보고 있다.

아베 내각은 지소미아가 북한의 위협에 맞서는 한·미·일 3각 협력의 상징과도 같다는 점에서 한국이 파기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관측해왔다. 지소미아의 필요성을 공개적으로 강조해 온 미국 때문에라도 한국이 '연장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는 분위기가 강했다.

이 때문에 일본 외무성, 방위성 등의 정부 관계자들은 한국의 이날 결정에 대해 "믿을 수 없다" "지극히 유감이다"라는 입장을 잇달아 밝혔다.

도쿄의 한 소식통은 "지소미아는 북한의 위협에 대해 한·일이 협력하자는 것인데 아무리 관계가 악화돼도 이럴 수 있느냐"고 했다. 방위성 관계자가 "한국은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이냐"고 말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일본이 받은 '충격'은 이날 저녁 긴급 속보(速報)를 내보낸 일본 TV를 통해서 일본 열도로 빠르게 퍼져 나갔다. NHK방송은 이날 정규 방송 중에 이 소식을 긴급 자막과 함께 보도한 후, 10여분간 관련 뉴스를 내보냈다. NHK는 "한·일 간 갈등이 안보 분야로 확대되게 됐다"고 분석했다. 교도통신은 "한·미·일 3국의 대북(對北) 연대에 균열이 생겼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 A3면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