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방부,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韓·日 입장차 해소하길"

김명진 기자
입력 2019.08.22 23:07
미 국방부는 22일 우리 청와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파기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한국과 일본이 신속히 입장 차를 해소하길 바란다"고 했다.

데이브 이스트번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지소미아 파기 결정 이후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스트번 대변인은 "미국과 일본, 한국이 우애와 결속을 통해 협력할 때 우리는 더욱 강하고 동북아는 더 안전하다"며 "정보 공유는 공동 안보 정책과 전략을 개발하는 핵심"이라고 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지소미아 연장 문제를 논의한 뒤 협정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1차장이 밝혔다. 김 차장은 "협정의 근거에 따라 연장 통보 시한 내에 외교 경로를 통하여 일본 정부에 이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종료 결정 직후 미국에 이해를 구했고 미국도 이해를 했다"고 했다. 일본 정부는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6시 30분 집무실을 떠나면서 관련 질문을 받았지만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3일의 약속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