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석현 "지소미아 종료에 국방부는 강력 반대, 외교·통일부가 설득"

손덕호 기자
입력 2019.08.22 20:30 수정 2019.08.23 00:24
"한일 외교장관 회담 끝난 뒤 파기 쪽으로 분위기 기울어"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석현<사진> 의원은 22일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 국방부는 강력 반대했으나 외교부와 통일부의 논리가 받아들여져 이번 결정이 나오게 됐다고 주했다.

이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방부는 지소미아 폐기를 강력 반대했는데, 대체로 외교부와 통일부에서 지소미아 폐기를 안 하고 정보교류만 하지 않는 (절충) 안(案)에 대해 현실과 형식이 맞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또 이 의원은 "(절충안은) 일본이 '지소미아를 유지하는데 왜 정보를 교환하지 않느냐'며 반발할 수 있다는 것이 외교부와 통일부의 논리였다"며 "결국 NSC(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외교부와 통일부 논리에 대체로 공감하고 따라오는 분위기였다"고 했다.

이 의원은 "지난주까지만 해도 확실히 지소미아를 조건부로 연장하는 분위기였는데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있었던 어제 분위기가 파기 쪽으로 기운 것 같다"고 했다.




말모이100

오늘의 정보